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복궁 야간 개방…불 밝힌 경회루
입력 2013.05.23 (08:53) 수정 2013.05.23 (08:55)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초여름 밤에 별빛과 달빛이 내려앉은 고즈넉한 고궁을 걷는다면 어떤 기분일까요?

경복궁 야간 개방이 어젯밤부터 시작됐습니다.

경복궁의 저녁 풍경을 조태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해가 지고 어둠이 내려앉자 경복궁이 은은한 조명과 달빛으로 빛나기 시작합니다.

경복궁의 정전인 근정전은 웅장한 자태를 뽐내고 왕이 신하들과 연회를 즐겼던 경회루는 호수에 반사된 모습이 더없이 신비롭습니다.

<인터뷰> 김아라(서울 불광동) : "너무 아름답고 좋아서 그때 시절로 돌아가서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번 야간 개방에서는 근정전과 왕의 집무실로 쓰였던 수정전, 왕과 신하들이 연회를 즐겼던 경회루 등 경복궁 전체 면적의 40%를 둘러볼 수 있습니다.

조명이 켜진 길을 따라 한 걸음 한 걸음 걷다 보면 늦은 밤 집무를 마치고 여유롭게 궁궐을 산책하던 그 옛날 왕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인터뷰> 김도희(서울 방배동) : "낮에보는 경복궁이랑 확연히 다른 것 같고 밤에 보는 경복궁이 훨씬 운치있고"

지난 2010년부터 해마다 여름과 가을에 펼쳐지는 경복궁의 밤 풍경은 이번이 여섯 번째입니다.

오는 26일, 일요일까지 밤 9시 전에 입장하면 평소에는 접하기 힘든 고궁의 밤을 즐길 수 있습니다.

특히 올해부터는 인터넷으로 입장권을 미리 구매하면 바로 입장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경복궁 야간 개방…불 밝힌 경회루
    • 입력 2013-05-23 08:54:04
    • 수정2013-05-23 08:55:59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초여름 밤에 별빛과 달빛이 내려앉은 고즈넉한 고궁을 걷는다면 어떤 기분일까요?

경복궁 야간 개방이 어젯밤부터 시작됐습니다.

경복궁의 저녁 풍경을 조태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해가 지고 어둠이 내려앉자 경복궁이 은은한 조명과 달빛으로 빛나기 시작합니다.

경복궁의 정전인 근정전은 웅장한 자태를 뽐내고 왕이 신하들과 연회를 즐겼던 경회루는 호수에 반사된 모습이 더없이 신비롭습니다.

<인터뷰> 김아라(서울 불광동) : "너무 아름답고 좋아서 그때 시절로 돌아가서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번 야간 개방에서는 근정전과 왕의 집무실로 쓰였던 수정전, 왕과 신하들이 연회를 즐겼던 경회루 등 경복궁 전체 면적의 40%를 둘러볼 수 있습니다.

조명이 켜진 길을 따라 한 걸음 한 걸음 걷다 보면 늦은 밤 집무를 마치고 여유롭게 궁궐을 산책하던 그 옛날 왕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인터뷰> 김도희(서울 방배동) : "낮에보는 경복궁이랑 확연히 다른 것 같고 밤에 보는 경복궁이 훨씬 운치있고"

지난 2010년부터 해마다 여름과 가을에 펼쳐지는 경복궁의 밤 풍경은 이번이 여섯 번째입니다.

오는 26일, 일요일까지 밤 9시 전에 입장하면 평소에는 접하기 힘든 고궁의 밤을 즐길 수 있습니다.

특히 올해부터는 인터넷으로 입장권을 미리 구매하면 바로 입장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