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국민행복기금, 희망의 선순환 기대”
입력 2013.05.23 (12:04) 수정 2013.05.23 (19:16)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행복기금을 통해 희망의 선순환이 일어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국민행복기금 본사를 찾아 지원현장을 둘러본 뒤 채무 조정이 자활과 재기로 이어지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행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조정된 채무금액을 성실히 갚아나가기 위해선 적절한 일자리를 찾아드리는 것이 필요하다며 관계 부처가 협력해 취업 지원 대책을 마련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또 필요한 분들이 빠짐없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서민금융 사업간 연계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서민정책 금융이 적절히 시행되고 있는지 점검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오늘 방문에서 금융위원장과 고용노동부 장관 등은 더 많은 분들이 지원 받을 수 있도록 개선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체기간이 6개월 미만으로 자격이 안 될 경우 신용회복위원회에서 돕기로 했고, 신청자의 채무가 파악되지 않는 경우 관계기관 합동 태스크 포스를 구성해 채무를 추적하기로 했습니다.

또 대부업체가 채무조정 신청을 방해하는 행위 등을 적극 단속하고, 기금 신청자에게 취업 상담 등을 해주는 등 적극적인 취업 지원을 하기로 했습니다.
  • 박 대통령 “국민행복기금, 희망의 선순환 기대”
    • 입력 2013-05-23 12:04:08
    • 수정2013-05-23 19:16:13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행복기금을 통해 희망의 선순환이 일어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국민행복기금 본사를 찾아 지원현장을 둘러본 뒤 채무 조정이 자활과 재기로 이어지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행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조정된 채무금액을 성실히 갚아나가기 위해선 적절한 일자리를 찾아드리는 것이 필요하다며 관계 부처가 협력해 취업 지원 대책을 마련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또 필요한 분들이 빠짐없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서민금융 사업간 연계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서민정책 금융이 적절히 시행되고 있는지 점검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오늘 방문에서 금융위원장과 고용노동부 장관 등은 더 많은 분들이 지원 받을 수 있도록 개선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체기간이 6개월 미만으로 자격이 안 될 경우 신용회복위원회에서 돕기로 했고, 신청자의 채무가 파악되지 않는 경우 관계기관 합동 태스크 포스를 구성해 채무를 추적하기로 했습니다.

또 대부업체가 채무조정 신청을 방해하는 행위 등을 적극 단속하고, 기금 신청자에게 취업 상담 등을 해주는 등 적극적인 취업 지원을 하기로 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