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리랑 5호, 8월 22일 러시아서 발사
입력 2013.05.23 (14:09) IT·과학
악천후와 야간에도 지구를 관측할 수 있는 다목적 실용위성 아리랑 5호가 오는 8월 22일 러시아에서 발사됩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아리랑 5호를 오는 8월 22일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서 쏘아 올리기로 결정하고, 이날 발사할 수 없는 상황에 대비해 다음날인 8월 23일을 예비일로 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아리랑 5호는 야간에도 지구를 관측할 수 있는 영상레이더를 국내 최초로 탑재한 고해상도 전천후 지구관측위성으로, 구름이 끼거나 어두운 밤에도 관측이 가능합니다.

사업비 2천3백81억 원을 투자해 개발한 아리랑 5호는 발사 후 5년 동안 5백50㎞ 상공에서 재난재해 감시, 각종 자원 이용실태 파악 등에 활용될 예정입니다.
  • 아리랑 5호, 8월 22일 러시아서 발사
    • 입력 2013-05-23 14:09:17
    IT·과학
악천후와 야간에도 지구를 관측할 수 있는 다목적 실용위성 아리랑 5호가 오는 8월 22일 러시아에서 발사됩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아리랑 5호를 오는 8월 22일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서 쏘아 올리기로 결정하고, 이날 발사할 수 없는 상황에 대비해 다음날인 8월 23일을 예비일로 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아리랑 5호는 야간에도 지구를 관측할 수 있는 영상레이더를 국내 최초로 탑재한 고해상도 전천후 지구관측위성으로, 구름이 끼거나 어두운 밤에도 관측이 가능합니다.

사업비 2천3백81억 원을 투자해 개발한 아리랑 5호는 발사 후 5년 동안 5백50㎞ 상공에서 재난재해 감시, 각종 자원 이용실태 파악 등에 활용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