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애인체육회 ‘직원 절도·금품갈취’ 파문
입력 2013.05.23 (14:18) 수정 2013.05.23 (15:00) 연합뉴스
대한장애인체육회가 직원의 절도행위와 금품갈취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장애인체육회는 외부 기업에서 후원받은 물품을 직원이 빼돌린 사실을 포착해 징계 절차를 밟는 것으로 23일 확인됐다.

이 직원은 이달 중순에 개당 수십만 원에 이르는 의료기기 20여 개를 6차례에 걸쳐 창고에서 무단 반출해 처분했다가 덜미가 잡혔다.

장애인체육회는 후원 물품의 수량이 줄어든 사실을 이상하게 여겨 CC(폐쇄회로)TV를 분석한 결과 직원의 소행임을 밝혀냈다.

이 사건은 윤석용 장애인체육회 회장이 후원물품을 빼돌린 혐의로 기소돼 현재 항소심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불거져 장애인체육회를 더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장애인체육회를 지도·감독하는 정부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는 이 비리 직원이 회계 책임자라는 사실에 우려를 나타냈다.

문체부는 이 직원이 다른 비리를 저질렀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장애인체육회 회계 전반을 감사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장애인체육회 훈련원(선수촌)에 소속된 버스 운전사들이 산하 경기단체에서 금품을 뜯어낸 사실도 드러났다.

장애인체육회는 버스 운전사 2명이 출장지에서 편의 제공이나 운행 비용을 명목으로 돈을 받은 사실을 확인해 제재 절차에 들어갔다.

운전사들은 장애인체육회 직원으로서 월급, 출장수당, 고속도로 통행비 등을 지급받음에도 각종 대회에서 버스를 운행하면서 비용을 경기단체에 전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를 본 경기단체들은 운전사들이 고의로 선수들의 이동을 불편하게 하는 방식으로 금품을 건넬 수밖에 없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장애인체육회는 운전사들이 유류비나 차량 수리비 등도 부당하게 청구했다는 주변의 일부 진술에도 주목하고 있다.

문체부는 비리에 연루된 직원들을 수사기관에 고발해 사실 관계와 여죄의 여부를 명확히 밝히라고 장애인체육회에 지시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예산 500억원을 사용하는 공공기관에서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 되풀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지도부의 부실행정에 따른 혼란으로 장애인체육회에 윤리적 아노미가 온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며 우려했다.

장애인체육회는 최근 산하 경기단체 회장을 날치기로 승인했다가 취소하고 성희롱으로 징계받은 국가대표 감독을 바로 재선임했다가 퇴출하는 등 물의를 일으켰다.

회장과 행정 전반을 두고 갈등을 빚던 사무총장을 뚜렷한 사유나 제재 근거가 없이 직위해제해 실무행정에 큰 공백을 초래하기도 했다.
  • 장애인체육회 ‘직원 절도·금품갈취’ 파문
    • 입력 2013-05-23 14:18:12
    • 수정2013-05-23 15:00:52
    연합뉴스
대한장애인체육회가 직원의 절도행위와 금품갈취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장애인체육회는 외부 기업에서 후원받은 물품을 직원이 빼돌린 사실을 포착해 징계 절차를 밟는 것으로 23일 확인됐다.

이 직원은 이달 중순에 개당 수십만 원에 이르는 의료기기 20여 개를 6차례에 걸쳐 창고에서 무단 반출해 처분했다가 덜미가 잡혔다.

장애인체육회는 후원 물품의 수량이 줄어든 사실을 이상하게 여겨 CC(폐쇄회로)TV를 분석한 결과 직원의 소행임을 밝혀냈다.

이 사건은 윤석용 장애인체육회 회장이 후원물품을 빼돌린 혐의로 기소돼 현재 항소심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불거져 장애인체육회를 더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장애인체육회를 지도·감독하는 정부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는 이 비리 직원이 회계 책임자라는 사실에 우려를 나타냈다.

문체부는 이 직원이 다른 비리를 저질렀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장애인체육회 회계 전반을 감사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장애인체육회 훈련원(선수촌)에 소속된 버스 운전사들이 산하 경기단체에서 금품을 뜯어낸 사실도 드러났다.

장애인체육회는 버스 운전사 2명이 출장지에서 편의 제공이나 운행 비용을 명목으로 돈을 받은 사실을 확인해 제재 절차에 들어갔다.

운전사들은 장애인체육회 직원으로서 월급, 출장수당, 고속도로 통행비 등을 지급받음에도 각종 대회에서 버스를 운행하면서 비용을 경기단체에 전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를 본 경기단체들은 운전사들이 고의로 선수들의 이동을 불편하게 하는 방식으로 금품을 건넬 수밖에 없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장애인체육회는 운전사들이 유류비나 차량 수리비 등도 부당하게 청구했다는 주변의 일부 진술에도 주목하고 있다.

문체부는 비리에 연루된 직원들을 수사기관에 고발해 사실 관계와 여죄의 여부를 명확히 밝히라고 장애인체육회에 지시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예산 500억원을 사용하는 공공기관에서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 되풀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지도부의 부실행정에 따른 혼란으로 장애인체육회에 윤리적 아노미가 온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며 우려했다.

장애인체육회는 최근 산하 경기단체 회장을 날치기로 승인했다가 취소하고 성희롱으로 징계받은 국가대표 감독을 바로 재선임했다가 퇴출하는 등 물의를 일으켰다.

회장과 행정 전반을 두고 갈등을 빚던 사무총장을 뚜렷한 사유나 제재 근거가 없이 직위해제해 실무행정에 큰 공백을 초래하기도 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