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제불능 장애인체육 행정…현장은 ‘부글부글’
입력 2013.05.23 (14:18) 수정 2013.05.23 (15:00) 연합뉴스
대한장애인체육회의 행정이 표류하면서 장애인체육회 안팎과 현장에서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장애인체육회는 최근 갖가지 행정 파행 때문에 도마 위에 올랐다.

선출 절차에 결격사유 논란이 있는 산하 경기단체 회장을 내부 결재 절차까지 무시하고 승인했다가 취소했다.

장애인체육회 안팎에서는 윤석용 장애인체육회 회장이 측근을 무리하게 지지하다가 일어난 사태라는 관측이 나왔다.

해당 경기단체는 아직도 집행부의 공백으로 올해 사업이 사실상 마비된 상태다.

장애인체육회는 작년 말에 성희롱으로 징계를 받은 국가대표 감독을 올해 바로 재선임해 파문을 일으켰다.

피해자의 2차 피해 우려와 상식 밖 행정에 대한 비판이 나오자 해당 지도자를 바로 퇴출하는 곡절을 겪었다.

임원인 사무총장에게 직원 규정을 적용해 직위해제 제재를 내리는 사태도 불거졌다.

장애인체육회의 실무 행정을 총괄하는 사무총장은 그간 윤 회장과 행정 전반에서 갈등을 겪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사무총장에 대한 직위해제를 취소하라고 지시했으나 장애인체육회는 불응했다.

그 때문에 장애인체육회는 문체부의 제재를 받았다.

장애인체육회는 자율성을 지닌 산하 공공기관임에도 직원들이 업무 추진비를 세세히 문체부의 사전 허락을 얻어 쓰는 수모를 당하고 있다.

사무총장에 이어 국가대표 훈련원장(선수촌장)의 공백 사태까지 불거졌다.

훈련원장은 고용노동부 산하의 공공기관 수장으로 선출돼 사직서를 내고 이달 말에 떠나기로 했다.

그는 본연의 업무를 제쳐놓고 활발하게 외유성 출장을 다녔다는 논란이 불거져 최근 감사를 받기도 했다.

행정 공백 탓에 장애인체육회는 올해 7월 불가리아에서 열리는 농아인올림픽의 구체적인 참가계획조차 아직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이런 혼란 중에 회계를 책임지는 직원이 후원물품을 빼돌리고, 직원으로 채용된 버스 운전사들이 경기단체들에서 금품을 뜯어내는 비리까지 터졌다.

장애인체육회가 통제불능 상태에 빠졌으나 문체부는 이렇다 할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고심하고 있다.

예산 지원을 중단할 수 있지만 이 같은 제재의 피해는 일선의 선수들에게 전가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문체부는 소외된 장애인들의 체육에 현 정부가 특별한 관심을 쏟고 있는 상황에서 부정적 사태가 속출해 곤혹스럽다는 견해를 밝혔다.

문체부의 한 관계자는 "장애인 체육 사업을 확대하려고 예산 증액을 요구할 때도 도무지 면이 서지 않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체육 일선에서는 장애인체육회 지도부를 더는 신임할 수 없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장애인체육회 산하 31개 경기단체의 협의체인 중앙경기단체사무국연맹은 최근 성명을 통해 이사회의 퇴진을 촉구했다.

연맹은 "파행적인 행정으로 가장 피해를 보는 곳은 장애인체육회의 일선 현장에서 뛰는 경기단체"라고 주장했다.

연맹은 장애인체육이 더 퇴보하지 않도록 대의원들이 총회를 열어 윤 회장을 포함한 이사 전원을 해임해야 한다며 극단적인 처방을 촉구하기도 했다.
  • 통제불능 장애인체육 행정…현장은 ‘부글부글’
    • 입력 2013-05-23 14:18:57
    • 수정2013-05-23 15:00:52
    연합뉴스
대한장애인체육회의 행정이 표류하면서 장애인체육회 안팎과 현장에서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장애인체육회는 최근 갖가지 행정 파행 때문에 도마 위에 올랐다.

선출 절차에 결격사유 논란이 있는 산하 경기단체 회장을 내부 결재 절차까지 무시하고 승인했다가 취소했다.

장애인체육회 안팎에서는 윤석용 장애인체육회 회장이 측근을 무리하게 지지하다가 일어난 사태라는 관측이 나왔다.

해당 경기단체는 아직도 집행부의 공백으로 올해 사업이 사실상 마비된 상태다.

장애인체육회는 작년 말에 성희롱으로 징계를 받은 국가대표 감독을 올해 바로 재선임해 파문을 일으켰다.

피해자의 2차 피해 우려와 상식 밖 행정에 대한 비판이 나오자 해당 지도자를 바로 퇴출하는 곡절을 겪었다.

임원인 사무총장에게 직원 규정을 적용해 직위해제 제재를 내리는 사태도 불거졌다.

장애인체육회의 실무 행정을 총괄하는 사무총장은 그간 윤 회장과 행정 전반에서 갈등을 겪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사무총장에 대한 직위해제를 취소하라고 지시했으나 장애인체육회는 불응했다.

그 때문에 장애인체육회는 문체부의 제재를 받았다.

장애인체육회는 자율성을 지닌 산하 공공기관임에도 직원들이 업무 추진비를 세세히 문체부의 사전 허락을 얻어 쓰는 수모를 당하고 있다.

사무총장에 이어 국가대표 훈련원장(선수촌장)의 공백 사태까지 불거졌다.

훈련원장은 고용노동부 산하의 공공기관 수장으로 선출돼 사직서를 내고 이달 말에 떠나기로 했다.

그는 본연의 업무를 제쳐놓고 활발하게 외유성 출장을 다녔다는 논란이 불거져 최근 감사를 받기도 했다.

행정 공백 탓에 장애인체육회는 올해 7월 불가리아에서 열리는 농아인올림픽의 구체적인 참가계획조차 아직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이런 혼란 중에 회계를 책임지는 직원이 후원물품을 빼돌리고, 직원으로 채용된 버스 운전사들이 경기단체들에서 금품을 뜯어내는 비리까지 터졌다.

장애인체육회가 통제불능 상태에 빠졌으나 문체부는 이렇다 할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고심하고 있다.

예산 지원을 중단할 수 있지만 이 같은 제재의 피해는 일선의 선수들에게 전가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문체부는 소외된 장애인들의 체육에 현 정부가 특별한 관심을 쏟고 있는 상황에서 부정적 사태가 속출해 곤혹스럽다는 견해를 밝혔다.

문체부의 한 관계자는 "장애인 체육 사업을 확대하려고 예산 증액을 요구할 때도 도무지 면이 서지 않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체육 일선에서는 장애인체육회 지도부를 더는 신임할 수 없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장애인체육회 산하 31개 경기단체의 협의체인 중앙경기단체사무국연맹은 최근 성명을 통해 이사회의 퇴진을 촉구했다.

연맹은 "파행적인 행정으로 가장 피해를 보는 곳은 장애인체육회의 일선 현장에서 뛰는 경기단체"라고 주장했다.

연맹은 장애인체육이 더 퇴보하지 않도록 대의원들이 총회를 열어 윤 회장을 포함한 이사 전원을 해임해야 한다며 극단적인 처방을 촉구하기도 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