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컵 女핸드볼, 러시아와 첫판 승리
입력 2013.05.23 (15:13) 수정 2013.05.23 (17:09) 연합뉴스
한국이 올림픽제패기념 2013 서울컵 국제여자핸드볼대회에서 난적 러시아를 꺾고 가볍게 첫발을 내디뎠다.

임영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세계랭킹 8위) 대표팀은 23일 서울 송파구 SK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첫날 러시아(2위)와의 경기에서 35-31로 이겼다.

최수민(서울시청)이 9득점, 류은희(인천시체육회)와 권한나(서울시청)가 각각 7점씩 올리며 승리를 주도했다.

2005년, 2007년, 2009년 대회에서 잇달아 우승한 한국은 4회 연속 대회 제패를 향해 순조롭게 출발했다.

아울러 지난해 런던올림픽 8강에서 러시아에 1점 차 패배를 안긴 데 이어 또다시 승리, 러시아에 강한 면모를 보였다.

한국은 전반 중반부 러시아의 공격이 살아나 전반 19분께 11-12로 역전당했지만 류은희, 최수민, 김선화(인천시체육회)의 연속골로 리드를 되찾았다.

이후 최수민과 유현지(삼척시청)의 어시스트를 받아 류은희가 2골을 연달아 올린 데 힘입어 18-12로 여유롭게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서자마자 러시아가 야르체바 마리나의 릴레이 골로 19-17까지 쫓아왔다.

그러나 한국은 러시아의 실책을 틈타 김선화가 골을 넣고, 가로채기에 이은 류은희의 득점으로 한숨 돌렸다.

러시아는 마키바 크세니야를 앞세워 24-27로 쫓아가며 추격을 시도했으나 한국은 골키퍼 박미라(삼척시청)의 선방과 권한나의 연속 득점으로 추격을 뿌리쳤다.

이어 벌어진 경기에서는 아프리카의 강호 앙골라가 스페인을 22-21, 한 점 차로 따돌리고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25일 앙골라를 상대로 2승 사냥에 나선다.

한국은 2년 전 브라질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16강전에서 앙골라에 패해 10년 만에 8강에도 오르지 못했다.

◇ 23일 전적

한국(1승) 35(18-12, 17-19)31 러시아(1패)
앙골라(1승) 22(12-8, 10-13)21 스페인(1패)
  • 서울컵 女핸드볼, 러시아와 첫판 승리
    • 입력 2013-05-23 15:13:06
    • 수정2013-05-23 17:09:54
    연합뉴스
한국이 올림픽제패기념 2013 서울컵 국제여자핸드볼대회에서 난적 러시아를 꺾고 가볍게 첫발을 내디뎠다.

임영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세계랭킹 8위) 대표팀은 23일 서울 송파구 SK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첫날 러시아(2위)와의 경기에서 35-31로 이겼다.

최수민(서울시청)이 9득점, 류은희(인천시체육회)와 권한나(서울시청)가 각각 7점씩 올리며 승리를 주도했다.

2005년, 2007년, 2009년 대회에서 잇달아 우승한 한국은 4회 연속 대회 제패를 향해 순조롭게 출발했다.

아울러 지난해 런던올림픽 8강에서 러시아에 1점 차 패배를 안긴 데 이어 또다시 승리, 러시아에 강한 면모를 보였다.

한국은 전반 중반부 러시아의 공격이 살아나 전반 19분께 11-12로 역전당했지만 류은희, 최수민, 김선화(인천시체육회)의 연속골로 리드를 되찾았다.

이후 최수민과 유현지(삼척시청)의 어시스트를 받아 류은희가 2골을 연달아 올린 데 힘입어 18-12로 여유롭게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서자마자 러시아가 야르체바 마리나의 릴레이 골로 19-17까지 쫓아왔다.

그러나 한국은 러시아의 실책을 틈타 김선화가 골을 넣고, 가로채기에 이은 류은희의 득점으로 한숨 돌렸다.

러시아는 마키바 크세니야를 앞세워 24-27로 쫓아가며 추격을 시도했으나 한국은 골키퍼 박미라(삼척시청)의 선방과 권한나의 연속 득점으로 추격을 뿌리쳤다.

이어 벌어진 경기에서는 아프리카의 강호 앙골라가 스페인을 22-21, 한 점 차로 따돌리고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25일 앙골라를 상대로 2승 사냥에 나선다.

한국은 2년 전 브라질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16강전에서 앙골라에 패해 10년 만에 8강에도 오르지 못했다.

◇ 23일 전적

한국(1승) 35(18-12, 17-19)31 러시아(1패)
앙골라(1승) 22(12-8, 10-13)21 스페인(1패)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