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일리노이 하원 “위안부 범죄역사 공교육화 모색”
입력 2013.05.24 (06:17) 수정 2013.05.24 (17:39) 국제
미국 일리노이주 하원이 강제 동원된 일본군 위안부들의 진실을 규명하는 노력에 대한 지원을 만장일치로 결의했습니다.

일리노이주 하원은 결의안을 통해 위안부 범죄와 관련된 역사적 사실을 미국 공교육 정규과정에 포함시키는 방안도 모색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결의안은 미국내 한인단체와 뉴욕 등지에서 활동하는 시민참여센터가 지난 2012년부터 일리노이주 하원을 상대로 지속적인 설득을 벌인 끝에 얻어낸 결과입니다.

이들 단체는 특히 미국내 일본 시민단체 관계자들도 설득해 결의안 추진에 대한 찬성 의사를 이끌어냈습니다.
  • 美 일리노이 하원 “위안부 범죄역사 공교육화 모색”
    • 입력 2013-05-24 06:17:30
    • 수정2013-05-24 17:39:05
    국제
미국 일리노이주 하원이 강제 동원된 일본군 위안부들의 진실을 규명하는 노력에 대한 지원을 만장일치로 결의했습니다.

일리노이주 하원은 결의안을 통해 위안부 범죄와 관련된 역사적 사실을 미국 공교육 정규과정에 포함시키는 방안도 모색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결의안은 미국내 한인단체와 뉴욕 등지에서 활동하는 시민참여센터가 지난 2012년부터 일리노이주 하원을 상대로 지속적인 설득을 벌인 끝에 얻어낸 결과입니다.

이들 단체는 특히 미국내 일본 시민단체 관계자들도 설득해 결의안 추진에 대한 찬성 의사를 이끌어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