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라크 곳곳서 폭력 사태 지속…11명 사망
입력 2013.05.24 (06:22) 국제
이라크 곳곳에서 최근 폭력사태가 급증한 가운데 군인 4명이 무장괴한의 공격으로 숨지는 등 어제 하루동안 11명이 이라크 전역에서 숨졌습니다.

이라크 동부 디얄라 주에서는 폭탄이 터져 4명이 숨졌으며 무장괴한의 총격으로 경찰관 2명이 숨졌습니다.

또 북부 모술에서도 무장괴한 총격으로 1명이 숨지고 티그리트에서도 폭탄 사고로 경찰 2명이 다쳤습니다.

이라크에서는 지난달 23일 정부군이 수니파 시위대를 무력진압한 뒤 폭력사태가 심해져 종파 내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 이라크 곳곳서 폭력 사태 지속…11명 사망
    • 입력 2013-05-24 06:22:31
    국제
이라크 곳곳에서 최근 폭력사태가 급증한 가운데 군인 4명이 무장괴한의 공격으로 숨지는 등 어제 하루동안 11명이 이라크 전역에서 숨졌습니다.

이라크 동부 디얄라 주에서는 폭탄이 터져 4명이 숨졌으며 무장괴한의 총격으로 경찰관 2명이 숨졌습니다.

또 북부 모술에서도 무장괴한 총격으로 1명이 숨지고 티그리트에서도 폭탄 사고로 경찰 2명이 다쳤습니다.

이라크에서는 지난달 23일 정부군이 수니파 시위대를 무력진압한 뒤 폭력사태가 심해져 종파 내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