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CJ그룹 이재현 회장 ‘편법 증여’ 의혹 수사
입력 2013.05.24 (07:01) 수정 2013.05.24 (08:1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CJ그룹의 비자금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이재현 회장이 자녀들에게 재산을 편법 증여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홍콩 비자금이 수천억 원에 달한다는 진술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재현 회장의 차명재산 일부가 자녀들에게 흘러 들어간 사실을 확인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이 회장은 지난 2006년 무기명 채권 5백억 원을 아들과 딸에게 증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두 남매는 학생 신분이었지만, 이후 CJ 미디어 주식을 비롯해 계열사 주식 수백억 원 어치를 샀습니다.

또 지난 2009년에는 서울 신사동에 170억 원 짜리 빌딩을 사들이는 등 고가의 부동산도 매입했습니다.

검찰은 이재현 회장이 이런 식으로 자녀들에게 재산을 편법 증여하고 증여세를 탈루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검찰은 CJ 이재현 회장의 측근인 비서실의 김 모 부사장과 재무팀 임직원들을 불러 비자금 조성과 소득세 탈루 혐의를 조사했습니다.

또 홍콩 비자금이 3천억 원이 넘는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CJ의 회계자료 등을 분석해 정확한 비자금 규모 파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 검찰, CJ그룹 이재현 회장 ‘편법 증여’ 의혹 수사
    • 입력 2013-05-24 07:05:30
    • 수정2013-05-24 08:18:12
    뉴스광장
<앵커 멘트>

CJ그룹의 비자금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이재현 회장이 자녀들에게 재산을 편법 증여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홍콩 비자금이 수천억 원에 달한다는 진술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재현 회장의 차명재산 일부가 자녀들에게 흘러 들어간 사실을 확인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이 회장은 지난 2006년 무기명 채권 5백억 원을 아들과 딸에게 증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두 남매는 학생 신분이었지만, 이후 CJ 미디어 주식을 비롯해 계열사 주식 수백억 원 어치를 샀습니다.

또 지난 2009년에는 서울 신사동에 170억 원 짜리 빌딩을 사들이는 등 고가의 부동산도 매입했습니다.

검찰은 이재현 회장이 이런 식으로 자녀들에게 재산을 편법 증여하고 증여세를 탈루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검찰은 CJ 이재현 회장의 측근인 비서실의 김 모 부사장과 재무팀 임직원들을 불러 비자금 조성과 소득세 탈루 혐의를 조사했습니다.

또 홍콩 비자금이 3천억 원이 넘는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CJ의 회계자료 등을 분석해 정확한 비자금 규모 파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