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화장품 판매 1위 지역은 중구 명동”
입력 2013.05.24 (07:50) 수정 2013.05.24 (17:16) 연합뉴스
서울 시내에서 화장품이 가장 많이 팔리는 지역은 중구 명동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서울연구원 경제분석센터에 따르면 2011년 서울의 화장품 소매업 매출액 1순위 자치구는 중구로 2천964억1천400만원(서울시 전체 매출의 19.54%)인 것으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강남구 2천806억900만원(18.50%), 서초구 950억8천300만원(6.27%), 종로구 885억5천800만원(5.84%), 마포구 875억7천400만원(5.77%) 순이다.

중구와 강남구의 매출액을 합하면 서울시 전체의 38.04%를 차지, 두 자치구가 화장품 소매업 중심지 역할을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중구에서 매출액이 가장 많은 곳은 1천781억4천900만원을 기록한 명동으로 중구 전체 매출의 60.1%를 차지했다.

중구 가운데 광희동 750억1천400만원(25.31%), 회현동 297억8천900만원(10.05%), 신당동 56억8천900만원(1.92%), 소공동 36억3천100만원(1.22%)이 뒤를 이었다.

명동을 중심으로 동쪽은 광회동, 서쪽은 회현동인데 이 세 지역의 매출 합계가 중구 전체 매출액의 95.46%를 차지했다.

명동에서 매출액이 가장 많은 거리는 명동길로 538억7천900만원이다.

센터 관계자는 "명동이 화장품 소매업 산업의 중심지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명동에 있는 화장품 소매점의 위치를 분석해 보니 주로 길가에 밀집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 “서울 화장품 판매 1위 지역은 중구 명동”
    • 입력 2013-05-24 07:50:02
    • 수정2013-05-24 17:16:55
    연합뉴스
서울 시내에서 화장품이 가장 많이 팔리는 지역은 중구 명동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서울연구원 경제분석센터에 따르면 2011년 서울의 화장품 소매업 매출액 1순위 자치구는 중구로 2천964억1천400만원(서울시 전체 매출의 19.54%)인 것으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강남구 2천806억900만원(18.50%), 서초구 950억8천300만원(6.27%), 종로구 885억5천800만원(5.84%), 마포구 875억7천400만원(5.77%) 순이다.

중구와 강남구의 매출액을 합하면 서울시 전체의 38.04%를 차지, 두 자치구가 화장품 소매업 중심지 역할을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중구에서 매출액이 가장 많은 곳은 1천781억4천900만원을 기록한 명동으로 중구 전체 매출의 60.1%를 차지했다.

중구 가운데 광희동 750억1천400만원(25.31%), 회현동 297억8천900만원(10.05%), 신당동 56억8천900만원(1.92%), 소공동 36억3천100만원(1.22%)이 뒤를 이었다.

명동을 중심으로 동쪽은 광회동, 서쪽은 회현동인데 이 세 지역의 매출 합계가 중구 전체 매출액의 95.46%를 차지했다.

명동에서 매출액이 가장 많은 거리는 명동길로 538억7천900만원이다.

센터 관계자는 "명동이 화장품 소매업 산업의 중심지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명동에 있는 화장품 소매점의 위치를 분석해 보니 주로 길가에 밀집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