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 정부 고위공직자 평균 재산 18억 원 대
입력 2013.05.24 (09:01) 수정 2013.05.24 (16:14) 사회
박근혜 정부의 초대 국무위원과 청와대 차관급 이상 비서진의 1인당 평균재산이 18억 3천여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 등록 현황을 보면, 박근혜 대통령의 재산은 25억 6천만원, 정홍원 총리의 재산은 18억 7천여만원이었습니다.

박근혜 정부 초대 고위공직자 평균재산 18억여원은 5년전인 이명박 정부 초대 고위공직자 평균재산 30억원대의 절반 수준입니다.

새 정부 고위공직자 가운데 재산이 가장 많은 공직자는 46억 9천여만원을 신고한 조윤선 여성가족부 장관이었습니다.

이어 현오석 경제부총리가 41억 7천여만원, 진영 보건복지부 장관이 38억 4천여만 원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재산이 가장 적은 국무위원은 류길재 통일부 장관으로 1억 7천여만원을 신고했고, 이어 방하남 고용노동부 장관이 3억 3천여만원을 신고했습니다.

새 정부 고위공직자 26명중 9명은 직계 존비속의 재산 공개를 거부했습니다.

또 국무위원 16명 가운데 9명은 서울 강남지역에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위공직자 26명 가운데 10여명은 수억원에서 많게는 20억원에 이르는 예금 등 현금자산을 보유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재산심사 결과 거짓으로 기재하거나 누락한 것으로 드러날 경우, 경고나 과태료 부과, 징계 요청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새 정부 고위공직자 평균 재산 18억 원 대
    • 입력 2013-05-24 09:01:13
    • 수정2013-05-24 16:14:27
    사회
박근혜 정부의 초대 국무위원과 청와대 차관급 이상 비서진의 1인당 평균재산이 18억 3천여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 등록 현황을 보면, 박근혜 대통령의 재산은 25억 6천만원, 정홍원 총리의 재산은 18억 7천여만원이었습니다.

박근혜 정부 초대 고위공직자 평균재산 18억여원은 5년전인 이명박 정부 초대 고위공직자 평균재산 30억원대의 절반 수준입니다.

새 정부 고위공직자 가운데 재산이 가장 많은 공직자는 46억 9천여만원을 신고한 조윤선 여성가족부 장관이었습니다.

이어 현오석 경제부총리가 41억 7천여만원, 진영 보건복지부 장관이 38억 4천여만 원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재산이 가장 적은 국무위원은 류길재 통일부 장관으로 1억 7천여만원을 신고했고, 이어 방하남 고용노동부 장관이 3억 3천여만원을 신고했습니다.

새 정부 고위공직자 26명중 9명은 직계 존비속의 재산 공개를 거부했습니다.

또 국무위원 16명 가운데 9명은 서울 강남지역에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위공직자 26명 가운데 10여명은 수억원에서 많게는 20억원에 이르는 예금 등 현금자산을 보유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재산심사 결과 거짓으로 기재하거나 누락한 것으로 드러날 경우, 경고나 과태료 부과, 징계 요청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