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제영화제 칸 또 보석 도난…30억원짜리 목걸이
입력 2013.05.24 (09:09) 국제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칸에서 30억 원짜리 다이아몬드 목걸이가 도난됐습니다.

스위스 한 명품 보석업체 관계자는 현지시간으로 어제 칸 인근 휴양도시 앙티브의 한 호텔에서 절도범들이 경비원 80명을 따돌리고 260만 달러, 우리 돈으로 30억 여원에 달하는 목걸이를 훔쳐 달아났다고 밝혔습니다.

도난당한 목걸이는 이 회사 창설 20주년으로 제작됐으며 19개의 백색 다이아몬드와 각종 색깔있는 다이아몬드, 에메랄드 등으로 장식돼 있었습니다.

칸에서는 앞서 지난 17일에도 고급 시계 제조사 쇼파드가 제작한 100만 달러 상당의 보석이 도난당하기도 했습니다.
  • 국제영화제 칸 또 보석 도난…30억원짜리 목걸이
    • 입력 2013-05-24 09:09:38
    국제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칸에서 30억 원짜리 다이아몬드 목걸이가 도난됐습니다.

스위스 한 명품 보석업체 관계자는 현지시간으로 어제 칸 인근 휴양도시 앙티브의 한 호텔에서 절도범들이 경비원 80명을 따돌리고 260만 달러, 우리 돈으로 30억 여원에 달하는 목걸이를 훔쳐 달아났다고 밝혔습니다.

도난당한 목걸이는 이 회사 창설 20주년으로 제작됐으며 19개의 백색 다이아몬드와 각종 색깔있는 다이아몬드, 에메랄드 등으로 장식돼 있었습니다.

칸에서는 앞서 지난 17일에도 고급 시계 제조사 쇼파드가 제작한 100만 달러 상당의 보석이 도난당하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