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의문사 피해 유족 국회서 ‘대국회 호소 모임’ 개최
입력 2013.05.24 (11:55) 수정 2013.05.24 (16:25) 정치
군 의문사 피해 유족들은 오늘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와 국민에 대한 호소모임을 열고, 사망사고의 진상규명을 위한 검시관제도 도입 등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국회 국방위원회 김광진 의원이 주관한 오늘 모임에는 군 사망사고 명예회복을 위한 가족협의회 등 관련 단체 회원들 백 여명이 참석했으며, 군내 사망사고 예방을 위한 병사관리 대책과 자살을 비롯한 각종 사망사고에 대한 조사에 유가족이 적극 참여하는 방안 등을 요구했습니다.

유가족 모임들은 군 복무중 자살로 처리된 것에 반발해 현재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장례를 치르지 못하고 방치된 시신이 23구에 이르고 인도를 거부한 유골함이 100기가 넘는다며, 사망자의 명예가 실질적으로 회복되는 방안을 정부가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 군 의문사 피해 유족 국회서 ‘대국회 호소 모임’ 개최
    • 입력 2013-05-24 11:55:31
    • 수정2013-05-24 16:25:49
    정치
군 의문사 피해 유족들은 오늘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와 국민에 대한 호소모임을 열고, 사망사고의 진상규명을 위한 검시관제도 도입 등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국회 국방위원회 김광진 의원이 주관한 오늘 모임에는 군 사망사고 명예회복을 위한 가족협의회 등 관련 단체 회원들 백 여명이 참석했으며, 군내 사망사고 예방을 위한 병사관리 대책과 자살을 비롯한 각종 사망사고에 대한 조사에 유가족이 적극 참여하는 방안 등을 요구했습니다.

유가족 모임들은 군 복무중 자살로 처리된 것에 반발해 현재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장례를 치르지 못하고 방치된 시신이 23구에 이르고 인도를 거부한 유골함이 100기가 넘는다며, 사망자의 명예가 실질적으로 회복되는 방안을 정부가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