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형 여객기 추락 사고 생존자의 삶은?
입력 2013.05.24 (12:50) 수정 2013.05.24 (13:0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형 여객기 추락 사고 생존자의 삶을 추적해 봤습니다.

<리포트>

1987년, 노스웨스트항공 여객기가 디트로이트 공항에서 이륙 직후 추락했습니다.

156명이 사망하고, 4살 소녀 1명이 극적으로 생존했습니다.

사고로 부모님과 오빠를 모두 잃었습니다.

26년이 지난 후, 그녀를 다시 찾아가봤습니다.

지금은 당시의 악몽에서 벗어나 행복한 결혼을 하고, 비행기를 타고 여기저기를 여행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당시 사고로 인한 상처는 여전히 팔에 남아있습니다.

혼자만 살아남았다는 죄책감도 여전합니다.

<인터뷰> "왜 오빠나 다른 사람이 아닌 내가 살았을까" 하는 분노가 있었습니다.

그녀는 사고 당시 엄마의 품에 안겨 살아남을 수 있었습니다.

실제로, 여객기 추락 사고 생존자의 절반 이상이 어린이인데요.

전문가들은 부모님의 보호 때문이라고 설명합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대형 여객기 추락 사고 생존자의 삶은?
    • 입력 2013-05-24 12:51:59
    • 수정2013-05-24 13:05:39
    뉴스 12
<앵커 멘트>

대형 여객기 추락 사고 생존자의 삶을 추적해 봤습니다.

<리포트>

1987년, 노스웨스트항공 여객기가 디트로이트 공항에서 이륙 직후 추락했습니다.

156명이 사망하고, 4살 소녀 1명이 극적으로 생존했습니다.

사고로 부모님과 오빠를 모두 잃었습니다.

26년이 지난 후, 그녀를 다시 찾아가봤습니다.

지금은 당시의 악몽에서 벗어나 행복한 결혼을 하고, 비행기를 타고 여기저기를 여행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당시 사고로 인한 상처는 여전히 팔에 남아있습니다.

혼자만 살아남았다는 죄책감도 여전합니다.

<인터뷰> "왜 오빠나 다른 사람이 아닌 내가 살았을까" 하는 분노가 있었습니다.

그녀는 사고 당시 엄마의 품에 안겨 살아남을 수 있었습니다.

실제로, 여객기 추락 사고 생존자의 절반 이상이 어린이인데요.

전문가들은 부모님의 보호 때문이라고 설명합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