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계사년 하안거 돌입
입력 2013.05.24 (13:40) 포토뉴스
계사년 하안거 돌입

전국 100여 개 선원에서 계사년 하안거가 시작된 24일 3개월간의 안거에 들어가는 스님들이 대한불교 조계종 제3교구 본사 설악산 신흥사에서 열린 결제법회에 참석하기 위해 법회장인 설법전으로 이동하고 있다. 조계종 3교구에서는 모두 46명의 스님이 하안거에 들어갔다.

계사년 하안거 돌입
전국 100여 개 선원에서 계사년 하안거가 시작된 24일 3개월간의 안거에 들어가는 스님들이 대한불교 조계종 제3교구 본사 설악산 신흥사에서 열린 결제법회를 마치고 각 선원으로 떠나기 위해 법회장인 설법전을 나서고 있다. 조계종 3교구에서는 모두 46명의 스님이 하안거에 들어갔다.
템플 스테이로 학교 폭력 정화
24일 오전 경기도 남양주시 운악산 봉선사에서 열린 숲속의 힐링 캠프 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 김덕섭 차장(오른쪽)과 봉선사 주지 정수 스님이 양해각서를 주고받으며 악수하고 있다.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과 봉선사는 오는 6월부터 학교폭력 가해자와 피해자가 1박2일 템플스테이로 마음을 치유하는 힐링 캠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템플 스테이로 학교 폭력 정화
24일 오전 경기도 남양주시 운악산 봉선사에서 열린 숲속의 힐링 캠프 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 김덕섭 차장(오른쪽)과 봉선사 주지 정수 스님이 양해각서를 주고받으며 악수하고 있다.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과 봉선사는 오는 6월부터 학교폭력 가해자와 피해자가 1박2일 템플스테이로 마음을 치유하는 힐링 캠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정진수행 '하안거' 시작
하안거(夏安居)가 시작되는 24일 경기도 남양주시 운악산 봉선사에서 스님들이 마룻바닥을 닦고 있다. 하안거는 불교에서 음력 4월 보름부터 7월 보름까지 한 곳에 머물면서 좌선과 수행에 전념하는 3개월을 말한다. 인도에서 우기 3개월 동안 초목과 벌레를 다치게 하는 경우가 많아 외출을 삼가고 실내에서 수행했던 것에 유래됐다.
계사년 하안거 돌입
전국 100여 개 선원에서 계사년 하안거가 시작된 24일 3개월간의 안거에 들어가는 스님들이 대한불교 조계종 제3교구 본사 설악산 신흥사에서 열린 결제법회를 마치고 각 선원으로 떠나기 위해 법회장인 설법전을 나서고 있다. 조계종 3교구에서는 모두 46명의 스님이 하안거에 들어갔다.
  • 계사년 하안거 돌입
    • 입력 2013-05-24 13:40:03
    포토뉴스

전국 100여 개 선원에서 계사년 하안거가 시작된 24일 3개월간의 안거에 들어가는 스님들이 대한불교 조계종 제3교구 본사 설악산 신흥사에서 열린 결제법회에 참석하기 위해 법회장인 설법전으로 이동하고 있다. 조계종 3교구에서는 모두 46명의 스님이 하안거에 들어갔다.

전국 100여 개 선원에서 계사년 하안거가 시작된 24일 3개월간의 안거에 들어가는 스님들이 대한불교 조계종 제3교구 본사 설악산 신흥사에서 열린 결제법회에 참석하기 위해 법회장인 설법전으로 이동하고 있다. 조계종 3교구에서는 모두 46명의 스님이 하안거에 들어갔다.

전국 100여 개 선원에서 계사년 하안거가 시작된 24일 3개월간의 안거에 들어가는 스님들이 대한불교 조계종 제3교구 본사 설악산 신흥사에서 열린 결제법회에 참석하기 위해 법회장인 설법전으로 이동하고 있다. 조계종 3교구에서는 모두 46명의 스님이 하안거에 들어갔다.

전국 100여 개 선원에서 계사년 하안거가 시작된 24일 3개월간의 안거에 들어가는 스님들이 대한불교 조계종 제3교구 본사 설악산 신흥사에서 열린 결제법회에 참석하기 위해 법회장인 설법전으로 이동하고 있다. 조계종 3교구에서는 모두 46명의 스님이 하안거에 들어갔다.

전국 100여 개 선원에서 계사년 하안거가 시작된 24일 3개월간의 안거에 들어가는 스님들이 대한불교 조계종 제3교구 본사 설악산 신흥사에서 열린 결제법회에 참석하기 위해 법회장인 설법전으로 이동하고 있다. 조계종 3교구에서는 모두 46명의 스님이 하안거에 들어갔다.

전국 100여 개 선원에서 계사년 하안거가 시작된 24일 3개월간의 안거에 들어가는 스님들이 대한불교 조계종 제3교구 본사 설악산 신흥사에서 열린 결제법회에 참석하기 위해 법회장인 설법전으로 이동하고 있다. 조계종 3교구에서는 모두 46명의 스님이 하안거에 들어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