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백억대 오피스텔 분양권 노려 살인 청부
입력 2013.05.24 (19:05) 수정 2013.05.24 (19:5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백억 원대의 오피스텔 분양권을 차지하기 위해 대주주를 청부 살해하려 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교통사고로 위장해 살해하려다 실패하자, 무차별 폭행까지 휘두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황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 귀가하는 51살 박모 씨 뒤를 남성 2명이 뒤따릅니다.

아파트 계단까지 쫓아간 이들은, 집 앞에서 둔기로 박씨를 마구 때립니다.

박씨는 분양가 340억 원대의 오피스텔 지분 60%가량을 가지고 있는 대주주, 이 오피스텔 시행사 대표 이사인 48살 김모 씨 등이 대주주를 살해하고 분양권을 차지하기 위해 청부업자를 고용해 벌인 사건입니다.

<인터뷰> 남형옥(부산진경찰서 강력3팀장) : "대주주가 위해를 당하게 된다면 대표 이사가 분양권 등 전권을 휘두를 수 있어 이런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판단됩니다."

1억여 원을 받기로 한 청부업자들은 둔기 폭행을 휘두르기 전, 2차례에 걸쳐 차량으로 대주주 박씨를 살해하려다 실패했습니다.

청부업자들은 이곳에서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뒤에도 우연한 사고로 위장하기 위해 경찰과 소방서에 직접 신고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녹취> 살인미수 피의자 : "제가 사람을 친 것 같아서…(사람 많이 다쳤습니까?) 아, 지금 누워 계십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대주주 박씨를 "다치게 할 의도밖에 없었다"며 살인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시행사 대표 등 4명을 구속하고 공범 6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 수백억대 오피스텔 분양권 노려 살인 청부
    • 입력 2013-05-24 19:09:12
    • 수정2013-05-24 19:50:26
    뉴스 7
<앵커 멘트>

수백억 원대의 오피스텔 분양권을 차지하기 위해 대주주를 청부 살해하려 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교통사고로 위장해 살해하려다 실패하자, 무차별 폭행까지 휘두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황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 귀가하는 51살 박모 씨 뒤를 남성 2명이 뒤따릅니다.

아파트 계단까지 쫓아간 이들은, 집 앞에서 둔기로 박씨를 마구 때립니다.

박씨는 분양가 340억 원대의 오피스텔 지분 60%가량을 가지고 있는 대주주, 이 오피스텔 시행사 대표 이사인 48살 김모 씨 등이 대주주를 살해하고 분양권을 차지하기 위해 청부업자를 고용해 벌인 사건입니다.

<인터뷰> 남형옥(부산진경찰서 강력3팀장) : "대주주가 위해를 당하게 된다면 대표 이사가 분양권 등 전권을 휘두를 수 있어 이런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판단됩니다."

1억여 원을 받기로 한 청부업자들은 둔기 폭행을 휘두르기 전, 2차례에 걸쳐 차량으로 대주주 박씨를 살해하려다 실패했습니다.

청부업자들은 이곳에서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뒤에도 우연한 사고로 위장하기 위해 경찰과 소방서에 직접 신고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녹취> 살인미수 피의자 : "제가 사람을 친 것 같아서…(사람 많이 다쳤습니까?) 아, 지금 누워 계십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대주주 박씨를 "다치게 할 의도밖에 없었다"며 살인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시행사 대표 등 4명을 구속하고 공범 6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