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절도 피의자 이대우 2차 범행…허술한 대응
입력 2013.05.24 (19:08) 수정 2013.05.25 (08:0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 조사를 받다 달아난 이대우씨가 도주 첫날 광주로 빠져나가 2차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과 경찰의 부실한 초기 수사에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유진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특수절도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다가 달아난 피의자 46살 이대우씨.

도주 첫날인 지난 20일 전북을 빠져나가 광주광역시로 이동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씨는 택시를 타고 정읍으로 간 뒤, 다시 택시를 갈아타고 광주역 인근에서 내려 도주했습니다.

<녹취> 택시운전사 목격자(음성변조) : "차가 많이 밀려있으니까, 신호가 빨간불로 변하니까, 구토를 하려 한다면서 문을 열더니 가더라고요."

한 시간 뒤에는 주인이 없는 빈집에 들어가 현금 50만 원 가량을 훔쳤습니다.

신발과 옷가지도 함께 없어져 이씨가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옷차림을 바꿨을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이씨의 도주 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근처 CCTV 화면을 확인하는 한편, 검문검색을 강화했습니다.

<인터뷰> 박정환(경정/전북지방경찰청 강력계장) : "서울청과 경기청 등 모든 경찰청이 공조수사 차원에서 수색 등을 병행하고 있고요."

하지만 이씨가 달아날 당시 검문검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광주에서의 2차 범행도 처음에는 이씨 짓인 줄 모르고 단순 절도로 여기는 등 허술한 대응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진휘입니다.
  • 절도 피의자 이대우 2차 범행…허술한 대응
    • 입력 2013-05-24 19:11:19
    • 수정2013-05-25 08:08:39
    뉴스 7
<앵커 멘트>

검찰 조사를 받다 달아난 이대우씨가 도주 첫날 광주로 빠져나가 2차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과 경찰의 부실한 초기 수사에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유진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특수절도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다가 달아난 피의자 46살 이대우씨.

도주 첫날인 지난 20일 전북을 빠져나가 광주광역시로 이동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씨는 택시를 타고 정읍으로 간 뒤, 다시 택시를 갈아타고 광주역 인근에서 내려 도주했습니다.

<녹취> 택시운전사 목격자(음성변조) : "차가 많이 밀려있으니까, 신호가 빨간불로 변하니까, 구토를 하려 한다면서 문을 열더니 가더라고요."

한 시간 뒤에는 주인이 없는 빈집에 들어가 현금 50만 원 가량을 훔쳤습니다.

신발과 옷가지도 함께 없어져 이씨가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옷차림을 바꿨을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이씨의 도주 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근처 CCTV 화면을 확인하는 한편, 검문검색을 강화했습니다.

<인터뷰> 박정환(경정/전북지방경찰청 강력계장) : "서울청과 경기청 등 모든 경찰청이 공조수사 차원에서 수색 등을 병행하고 있고요."

하지만 이씨가 달아날 당시 검문검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광주에서의 2차 범행도 처음에는 이씨 짓인 줄 모르고 단순 절도로 여기는 등 허술한 대응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진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