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효주, 연장 접전 끝 허윤경 넘어 16강샷!
입력 2013.05.24 (21:53) 수정 2013.05.24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 여자프로골프투어 두산 매치 플레이 챔피언십에서 슈퍼 신인 김효주가 지난 주 생애 첫 승을 거둔 허윤경을 연장 접전끝에 제치고 16강에 진출했습니다.

김봉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리보는 결승전으로 불린 김효주와 허윤경의 32강전.

허윤경이 14번홀 먼거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한홀차로 추격합니다.

마지막 홀, 김효주는 2미터 파 퍼트를 놓치며 연장 승부를 허용합니다.

결정적인 실수를 범한 김효주는 결국 네번의 연장 접전끝에 힘겹게 16강에 진출했습니다.

이변이 잇딴 가운데에서도 양수진과 김세영은 16강에 합류했습니다.

일본 메이저 챔피언 김형성이 정교한 아이언샷을 자랑합니다.

<녹취> "굿샷입니다. 오늘 최고의 샷입니다."

6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11언더파 강경남과 공동선두로 나섰습니다.

PGA 첫 승을 거둔 배상문은 1언더파 공동 50위로 1라운드를 출발했습니다.

LPGA 대회는 우천으로 골프장에서 낚시까지하는 진풍경이 연출되며 첫 날이 취소됐습니다.

KBS 뉴스 김봉진입니다.
  • 김효주, 연장 접전 끝 허윤경 넘어 16강샷!
    • 입력 2013-05-24 21:53:53
    • 수정2013-05-24 22:11:57
    뉴스 9
<앵커 멘트>

한국 여자프로골프투어 두산 매치 플레이 챔피언십에서 슈퍼 신인 김효주가 지난 주 생애 첫 승을 거둔 허윤경을 연장 접전끝에 제치고 16강에 진출했습니다.

김봉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리보는 결승전으로 불린 김효주와 허윤경의 32강전.

허윤경이 14번홀 먼거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한홀차로 추격합니다.

마지막 홀, 김효주는 2미터 파 퍼트를 놓치며 연장 승부를 허용합니다.

결정적인 실수를 범한 김효주는 결국 네번의 연장 접전끝에 힘겹게 16강에 진출했습니다.

이변이 잇딴 가운데에서도 양수진과 김세영은 16강에 합류했습니다.

일본 메이저 챔피언 김형성이 정교한 아이언샷을 자랑합니다.

<녹취> "굿샷입니다. 오늘 최고의 샷입니다."

6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11언더파 강경남과 공동선두로 나섰습니다.

PGA 첫 승을 거둔 배상문은 1언더파 공동 50위로 1라운드를 출발했습니다.

LPGA 대회는 우천으로 골프장에서 낚시까지하는 진풍경이 연출되며 첫 날이 취소됐습니다.

KBS 뉴스 김봉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