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상 송구’ 추신수, 2호 보살…타격 침묵
입력 2013.05.26 (09:13) 수정 2013.05.26 (13:04) 연합뉴스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의 방망이가 다시 침묵했다.

추신수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시카고 컵스와의 홈경기에서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볼넷 하나를 얻어냈지만 삼진 2개를 당했다.

시즌 타율은 0.293에서 0.288로 떨어졌다. 출루율도 0.441에서 0.438로 깎였다.

추신수는 하루 전 열린 컵스와의 홈 1차전에 이어 2경기째 안타를 생산하지 못했다.

1회 말 톱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컵스의 왼손 선발 트래비스 우드와의 첫 대결에서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팀이 0-2로 뒤진 3회 2사 1,2루에서 다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2볼-2스트라이크에서 5구째 시속 144㎞(90마일)짜리 직구에 방망이를 휘둘렀지만 헛스윙 삼진으로 고개를 숙였다.

5회 말 1사 2번째 타자로 등장해서는 몸쪽으로 꽂히는 시속 143㎞(89마일)짜리 커터를 그대로 흘려보냈다가 선 채로 삼진을 당했다.

레즈가 4점을 뽑아내며 역전에 성공한 6회 말, 추신수는 볼 4개를 골라내 이날 처음으로 1루를 밟았다. 하지만 후속 타자의 지원이 없어 홈으로 돌아오지는 못했다 .

추신수는 타석에서 만족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지만 외야에서 듬직한 모습을 보였다.

2회초 무사 1루에서 우중간 깊숙한 곳으로 향한 상대 2번째 타자 웰링턴 카스티요의 큼직한 타구를 잡아내 실점 위기를 막아냈다.

이 공을 잡으면서 우익수 제이 브루스와 부딪혀 넘어지는 아찔한 장면이 연출됐으나 두 선수 모두 큰 부상 없이 일어났다.

추신수는 팀이 1-2로 뒤진 5회초 2사에서 상대 타자 리조가 좌중간 안타를 치고 2루까지 달려가는 것을 정확한 송구로 잡아냈다.

올 시즌 2번째 보살이다.

2루에서 주자를 잡아낸 추신수는 컵스의 추가 득점 기회를 차단, 승리에 큰 공을 세웠다.

레즈는 3회초 앤서니 리조와 알폰소 소리아노에게 연속 적시타를 맞아 먼저 2점을 내주고 불안하게 출발했다.

그러나 4회말 토드 프레이저의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따라붙었고 6회말 무사 1,2루의 기회에서 프레이저의 중전안타로 동점, 데릭 로빈슨의 기습 번트로 3-2 역전을 만들어냈다.

이어 라이언 해니건의 좌중간 2루타가 터지면서 4-2로 점수 차를 벌렸고 9번 대타로 나선 세자르 이스투리스의 좌전 적시타가 터지면서 5-2로 승기를 잡았다.
  • ‘환상 송구’ 추신수, 2호 보살…타격 침묵
    • 입력 2013-05-26 09:13:17
    • 수정2013-05-26 13:04:54
    연합뉴스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의 방망이가 다시 침묵했다.

추신수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MLB) 시카고 컵스와의 홈경기에서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볼넷 하나를 얻어냈지만 삼진 2개를 당했다.

시즌 타율은 0.293에서 0.288로 떨어졌다. 출루율도 0.441에서 0.438로 깎였다.

추신수는 하루 전 열린 컵스와의 홈 1차전에 이어 2경기째 안타를 생산하지 못했다.

1회 말 톱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컵스의 왼손 선발 트래비스 우드와의 첫 대결에서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팀이 0-2로 뒤진 3회 2사 1,2루에서 다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2볼-2스트라이크에서 5구째 시속 144㎞(90마일)짜리 직구에 방망이를 휘둘렀지만 헛스윙 삼진으로 고개를 숙였다.

5회 말 1사 2번째 타자로 등장해서는 몸쪽으로 꽂히는 시속 143㎞(89마일)짜리 커터를 그대로 흘려보냈다가 선 채로 삼진을 당했다.

레즈가 4점을 뽑아내며 역전에 성공한 6회 말, 추신수는 볼 4개를 골라내 이날 처음으로 1루를 밟았다. 하지만 후속 타자의 지원이 없어 홈으로 돌아오지는 못했다 .

추신수는 타석에서 만족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지만 외야에서 듬직한 모습을 보였다.

2회초 무사 1루에서 우중간 깊숙한 곳으로 향한 상대 2번째 타자 웰링턴 카스티요의 큼직한 타구를 잡아내 실점 위기를 막아냈다.

이 공을 잡으면서 우익수 제이 브루스와 부딪혀 넘어지는 아찔한 장면이 연출됐으나 두 선수 모두 큰 부상 없이 일어났다.

추신수는 팀이 1-2로 뒤진 5회초 2사에서 상대 타자 리조가 좌중간 안타를 치고 2루까지 달려가는 것을 정확한 송구로 잡아냈다.

올 시즌 2번째 보살이다.

2루에서 주자를 잡아낸 추신수는 컵스의 추가 득점 기회를 차단, 승리에 큰 공을 세웠다.

레즈는 3회초 앤서니 리조와 알폰소 소리아노에게 연속 적시타를 맞아 먼저 2점을 내주고 불안하게 출발했다.

그러나 4회말 토드 프레이저의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따라붙었고 6회말 무사 1,2루의 기회에서 프레이저의 중전안타로 동점, 데릭 로빈슨의 기습 번트로 3-2 역전을 만들어냈다.

이어 라이언 해니건의 좌중간 2루타가 터지면서 4-2로 점수 차를 벌렸고 9번 대타로 나선 세자르 이스투리스의 좌전 적시타가 터지면서 5-2로 승기를 잡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