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97년 하시모토 내각때도 “위안부강제연행 자료 없다”
입력 2013.05.26 (10:50) 수정 2013.05.26 (11:14) 국제
일본정부가 지난 97년 하시모토 내각 당시에도 일본군의 종군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을 직접 보여주는 자료는 발견되지 않았다는 내용의 국회답변서를 채택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하시모토 내각이 지난 97년 당시 자민당 의원인 다카이치 사나에의 '지난 93년 정부 위안부문제 조사결과의 신빙성을 확신하느냐'는 질의에 대해, 군과 관헌에 의한 위안부 강제연행을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것과 같은 기술은 발견되지 않았다는 답변서를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러한 답변서 내용은 위안부 강제동원 문제와 관련해, 지난 2007년 아베 1차 내각이 결정한 답변서와 거의 같은 것이라고 아사히 신문은 전했습니다.
  • 97년 하시모토 내각때도 “위안부강제연행 자료 없다”
    • 입력 2013-05-26 10:50:08
    • 수정2013-05-26 11:14:29
    국제
일본정부가 지난 97년 하시모토 내각 당시에도 일본군의 종군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을 직접 보여주는 자료는 발견되지 않았다는 내용의 국회답변서를 채택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하시모토 내각이 지난 97년 당시 자민당 의원인 다카이치 사나에의 '지난 93년 정부 위안부문제 조사결과의 신빙성을 확신하느냐'는 질의에 대해, 군과 관헌에 의한 위안부 강제연행을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것과 같은 기술은 발견되지 않았다는 답변서를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러한 답변서 내용은 위안부 강제동원 문제와 관련해, 지난 2007년 아베 1차 내각이 결정한 답변서와 거의 같은 것이라고 아사히 신문은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