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천적’ 과제 안은 이용대-고성현
입력 2013.05.26 (19:42) 수정 2013.05.26 (19:43) 연합뉴스
한국 셔틀콕을 대표하는 '콤비' 이용대(삼성전기)-고성현(김천시청)이 제13회 세계 혼합단체 배드민턴 선수권대회에서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아쉬움을 남긴 채 돌아섰다.

이용대-고성현은 26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중국과의 대회 결승전 3경기 남자복식에 나섰지만 류샤오롱-치우지한에게 0-2(19-21 17-21)로 졌다.

이날 앞서 치러진 혼합복식과 남자단식을 내준 한국은 '믿을 만한 카드'로 여긴 이용대-고성현마저 무너지면서 중국에 0-3으로 완패,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이 대회 전까지 류샤오롱-치우지한(6위)은 세계랭킹에서는 이용대-고성현(2위)에 뒤지지만, 상대 전적에서 2승2패로 팽팽하게 맞섰다.

특히 최근 두 번의 맞대결에서는 이용대-고성현이 2연패로 밀리고 있었다.

이날도 류샤오롱-치우지한은 이용대-고성현의 빈틈을 치밀하게 파고들어 중국의 완승을 완성했다.

이번 대회에서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승승장구'한 이용대-고성현으로서는 마무리가 아쉬운 순간이었다.

고성현은 "목표인 결승 진출은 이뤘지만 아쉬운 게임이었다"면서 "어서 잊어버리고 다음 대회를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용대도 "드라이브와 빠른 리턴 처리에서 밀린 것이 패인"이라고 곱씹었다.

세계 랭킹 1위를 눈앞에 둔 이용대-고성현은 올해 세계개인선수권대회 등 각종 국제대회를 위해 더욱 고삐를 당겨야 하는 상황이다.

특히 8월 광저우에서 열리는 세계개인선수권대회는 종목별로 배드민턴의 최강자를 가리는 대회로, 이번의 아쉬움을 털어낼 수 있을 만큼 권위 있는 대회다.

한국은 2003년 대회에서 김동문-라경민이 혼합복식에서 우승한 이후 2011년까지 우승자를 배출하지 못했다.

특히 남자복식에서는 1999년 김동문-하태권 조 이후 '금맥'이 끊겨 이용대-고성현의 역할이 중요하다.

지난 2011년 대회에서 고성현은 유연성과 짝을 이뤄 준우승했었고, 이용대-정재성 조는 준결승에서 탈락한 바 있다.

다른 조의 끊임없는 견제를 피하고 '천적'에 다시 일격을 당하지 않으려면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고성현은 "제가 중간에서 수비를 잘해줘야 용대도 네트플레이를 잘할 수 있다"면서 보완점을 설명했다.

이용대는 "이 대회 이후에도 류샤오롱-치우지한과 다시 붙을 수도 있는 만큼 다음에는 지지 않도록 보완하겠다"고 다짐했다.
  • ‘중국 천적’ 과제 안은 이용대-고성현
    • 입력 2013-05-26 19:42:28
    • 수정2013-05-26 19:43:25
    연합뉴스
한국 셔틀콕을 대표하는 '콤비' 이용대(삼성전기)-고성현(김천시청)이 제13회 세계 혼합단체 배드민턴 선수권대회에서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아쉬움을 남긴 채 돌아섰다.

이용대-고성현은 26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중국과의 대회 결승전 3경기 남자복식에 나섰지만 류샤오롱-치우지한에게 0-2(19-21 17-21)로 졌다.

이날 앞서 치러진 혼합복식과 남자단식을 내준 한국은 '믿을 만한 카드'로 여긴 이용대-고성현마저 무너지면서 중국에 0-3으로 완패,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이 대회 전까지 류샤오롱-치우지한(6위)은 세계랭킹에서는 이용대-고성현(2위)에 뒤지지만, 상대 전적에서 2승2패로 팽팽하게 맞섰다.

특히 최근 두 번의 맞대결에서는 이용대-고성현이 2연패로 밀리고 있었다.

이날도 류샤오롱-치우지한은 이용대-고성현의 빈틈을 치밀하게 파고들어 중국의 완승을 완성했다.

이번 대회에서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승승장구'한 이용대-고성현으로서는 마무리가 아쉬운 순간이었다.

고성현은 "목표인 결승 진출은 이뤘지만 아쉬운 게임이었다"면서 "어서 잊어버리고 다음 대회를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용대도 "드라이브와 빠른 리턴 처리에서 밀린 것이 패인"이라고 곱씹었다.

세계 랭킹 1위를 눈앞에 둔 이용대-고성현은 올해 세계개인선수권대회 등 각종 국제대회를 위해 더욱 고삐를 당겨야 하는 상황이다.

특히 8월 광저우에서 열리는 세계개인선수권대회는 종목별로 배드민턴의 최강자를 가리는 대회로, 이번의 아쉬움을 털어낼 수 있을 만큼 권위 있는 대회다.

한국은 2003년 대회에서 김동문-라경민이 혼합복식에서 우승한 이후 2011년까지 우승자를 배출하지 못했다.

특히 남자복식에서는 1999년 김동문-하태권 조 이후 '금맥'이 끊겨 이용대-고성현의 역할이 중요하다.

지난 2011년 대회에서 고성현은 유연성과 짝을 이뤄 준우승했었고, 이용대-정재성 조는 준결승에서 탈락한 바 있다.

다른 조의 끊임없는 견제를 피하고 '천적'에 다시 일격을 당하지 않으려면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고성현은 "제가 중간에서 수비를 잘해줘야 용대도 네트플레이를 잘할 수 있다"면서 보완점을 설명했다.

이용대는 "이 대회 이후에도 류샤오롱-치우지한과 다시 붙을 수도 있는 만큼 다음에는 지지 않도록 보완하겠다"고 다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