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CJ그룹 비자금 규모 파악에 주력
입력 2013.05.26 (22:25) 수정 2013.05.26 (22:41) 사회
'CJ그룹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수 2부는 CJ 그룹의 비자금 규모 파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비자금 규모 파악을 위해 지난 2004년과 2007년, 2008년 3년 동안 거래된 주식회사 CJ와 제일제당의 주식 거래 내역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CJ 측이 홍콩과 싱가포르 등 해외의 차명 계좌로 자사주를 사고 팔아, 차익으로 해외 비자금을 만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해당 시점의 '주식 변동상황 명세서' 등을 통해 누가 주식을 대량으로 사들였는지, 매매에 동원된 자금의 원천이 비자금은 아닌지, 세금 포탈하지는 않았는지 규명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CJ 그룹의 전직 재무팀장인 이 모 씨와 현직 재무팀장인 성 모 씨를 소환해 이재현 회장의 비자금 규모와 조성 경위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검찰, CJ그룹 비자금 규모 파악에 주력
    • 입력 2013-05-26 22:25:49
    • 수정2013-05-26 22:41:39
    사회
'CJ그룹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수 2부는 CJ 그룹의 비자금 규모 파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비자금 규모 파악을 위해 지난 2004년과 2007년, 2008년 3년 동안 거래된 주식회사 CJ와 제일제당의 주식 거래 내역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CJ 측이 홍콩과 싱가포르 등 해외의 차명 계좌로 자사주를 사고 팔아, 차익으로 해외 비자금을 만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해당 시점의 '주식 변동상황 명세서' 등을 통해 누가 주식을 대량으로 사들였는지, 매매에 동원된 자금의 원천이 비자금은 아닌지, 세금 포탈하지는 않았는지 규명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CJ 그룹의 전직 재무팀장인 이 모 씨와 현직 재무팀장인 성 모 씨를 소환해 이재현 회장의 비자금 규모와 조성 경위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