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순천 여대생 납치 20대 용의자 검거, 공범 1명 추적
입력 2013.06.07 (09:49) 연합뉴스
여대생 납치사건을 수사중인 전남 순천경찰서는 7일 공범 2명중 1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5일 오후 순천 홍내동 한 초등학교 앞에서 여대생 A(23)씨를 납치한 혐의를 받고 있는 B(23)씨를 지난 6일 오후 8시 50분께 전북 전주에서 검거, 범행 경위 등을 조사중이다.

붙잡힌 B씨와 C(25)씨 등 공범 2명은 지난 5일 오후 9시께 "군대 간 남자친구를 위한 이벤트를 하자"며 A씨를 불러내 흉기로 위협 끈으로 손과 발을 묶은 뒤 미리 준비해둔 승용차에 태워 7시간 동안 끌고
다닌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C씨가 자신의 남자친구와 친구 사이로 안면이 있어 별다른 의심없이 이 차량에 탄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또 납치가 이뤄진 사이에 시내에 있는 A씨의 원룸 현관문의 비밀번호를 알아낸 뒤 집안에 있던 금고를 부수고 현금 2천316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납치된 상태에서 끌려다니다 6일 새벽 3시 5분께 순천시내 연향동내 한 공원을 지나던 중 "화장실이 급하다"며 화장실로 들어가 문을 잠그고 자신의 여자친구에게 휴대전화로 납치됐다며 경찰에 신고를 부탁, 이 친구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구조됐다.

A씨가 경찰에 신고한 사실을 알게된 이들은 곧바로 도주했다.

경찰은 납치 현장에서 2km 떨어진 곳에 있던 차량에서 B씨의 지갑과 신분증을 발견, 이를 토대로 B씨를 붙잡았다.

A씨는 또 경찰조사를 마치고 6일 오전 7시께 귀가했다가 현금 2천여만원이 없어진 것을 발견, 절도사실을 추가 신고했다.

경찰은 붙잡힌 B씨로부터 현금 760만원을 회수했다.

공범 C씨를 추적중인 경찰은 "일각에서 제기된 자작극은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 순천 여대생 납치 20대 용의자 검거, 공범 1명 추적
    • 입력 2013-06-07 09:49:17
    연합뉴스
여대생 납치사건을 수사중인 전남 순천경찰서는 7일 공범 2명중 1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5일 오후 순천 홍내동 한 초등학교 앞에서 여대생 A(23)씨를 납치한 혐의를 받고 있는 B(23)씨를 지난 6일 오후 8시 50분께 전북 전주에서 검거, 범행 경위 등을 조사중이다.

붙잡힌 B씨와 C(25)씨 등 공범 2명은 지난 5일 오후 9시께 "군대 간 남자친구를 위한 이벤트를 하자"며 A씨를 불러내 흉기로 위협 끈으로 손과 발을 묶은 뒤 미리 준비해둔 승용차에 태워 7시간 동안 끌고
다닌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C씨가 자신의 남자친구와 친구 사이로 안면이 있어 별다른 의심없이 이 차량에 탄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또 납치가 이뤄진 사이에 시내에 있는 A씨의 원룸 현관문의 비밀번호를 알아낸 뒤 집안에 있던 금고를 부수고 현금 2천316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납치된 상태에서 끌려다니다 6일 새벽 3시 5분께 순천시내 연향동내 한 공원을 지나던 중 "화장실이 급하다"며 화장실로 들어가 문을 잠그고 자신의 여자친구에게 휴대전화로 납치됐다며 경찰에 신고를 부탁, 이 친구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구조됐다.

A씨가 경찰에 신고한 사실을 알게된 이들은 곧바로 도주했다.

경찰은 납치 현장에서 2km 떨어진 곳에 있던 차량에서 B씨의 지갑과 신분증을 발견, 이를 토대로 B씨를 붙잡았다.

A씨는 또 경찰조사를 마치고 6일 오전 7시께 귀가했다가 현금 2천여만원이 없어진 것을 발견, 절도사실을 추가 신고했다.

경찰은 붙잡힌 B씨로부터 현금 760만원을 회수했다.

공범 C씨를 추적중인 경찰은 "일각에서 제기된 자작극은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