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당국, 구글·애플·페북서도 개인정보 수집
입력 2013.06.07 (12:24) 수정 2013.06.07 (13:4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 당국이 통신업체의 통화기록 뿐만아니라, 구글과 애플 페이스 북에서도 개인정보를 수집해왔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습니다.

사생활 침해라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백악관은 국가안보를 위해 필요한 것이라며 해명에 나섰습니다.

복창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 당국이 시민들의 통화기록뿐만 아니라, 주요 인터넷업체 중앙서버를 통해 개인정보를 수집해왔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 국가안보국 NSA와 미연방수사국, FBI가 구글 등 기업들의 중앙서버에 접속해 동영상과 사진,이메일 등을 통해 일반인들의 웹 접속 정보를 추적해왔다고 보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일반인들의 인터넷 검색기록과 이메일 등의 개인정보 수집을 일급 기밀 프로그램인 '프리즘'을 통해 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정보수집 대상이 된 기업들은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야후, 페이스북, 애플, 스카이프 등입니다.

미국 국가안보국은 또 지난 7년 전부터 미국 내에서 착발신 된 모든 통화기록을 수집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톰 푸엔타스(전 FBI 부국장) : "특정시간대에 특정번호나 그룹들이 모종의 관련이 있는지를 들여다 보기 위한 것입니다."

백악관은 그러나 개인정보 수집 등이 테러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라고 해명했습니다.

개인정보 수집 논란은 최근 국세청의 보수단체 표적 세무조사 등으로 궁지에 몰린 오바마 행정부에 또 다른 악재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 美 당국, 구글·애플·페북서도 개인정보 수집
    • 입력 2013-06-07 12:26:33
    • 수정2013-06-07 13:43:02
    뉴스 12
<앵커 멘트>

미 당국이 통신업체의 통화기록 뿐만아니라, 구글과 애플 페이스 북에서도 개인정보를 수집해왔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습니다.

사생활 침해라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백악관은 국가안보를 위해 필요한 것이라며 해명에 나섰습니다.

복창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 당국이 시민들의 통화기록뿐만 아니라, 주요 인터넷업체 중앙서버를 통해 개인정보를 수집해왔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 국가안보국 NSA와 미연방수사국, FBI가 구글 등 기업들의 중앙서버에 접속해 동영상과 사진,이메일 등을 통해 일반인들의 웹 접속 정보를 추적해왔다고 보도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일반인들의 인터넷 검색기록과 이메일 등의 개인정보 수집을 일급 기밀 프로그램인 '프리즘'을 통해 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정보수집 대상이 된 기업들은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야후, 페이스북, 애플, 스카이프 등입니다.

미국 국가안보국은 또 지난 7년 전부터 미국 내에서 착발신 된 모든 통화기록을 수집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톰 푸엔타스(전 FBI 부국장) : "특정시간대에 특정번호나 그룹들이 모종의 관련이 있는지를 들여다 보기 위한 것입니다."

백악관은 그러나 개인정보 수집 등이 테러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라고 해명했습니다.

개인정보 수집 논란은 최근 국세청의 보수단체 표적 세무조사 등으로 궁지에 몰린 오바마 행정부에 또 다른 악재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