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잇따른 강력 범죄에 호신용 격투기 인기
입력 2013.06.07 (12:31) 수정 2013.06.07 (22:3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성을 상대로 한 강력범죄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자신의 몸을 지킬 수 있는 격투기에 입문하는 여성이 늘고 있습니다.

심지어 실생활에 활용할 수 있는 호신술을 가르치는 대학의 교양 수업도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김재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성과 남성이 링 위에 올라 주먹과 발차기를 주고 받습니다.

남성의 전유물이었던 격투기 가운데 하나인 무에타이입니다.

최근 여성을 대상으로 한 강력범죄가 잇따르면서 스스로 자신을 지키려는 여성들이 격투기에 입문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성희(여성회원) : "건강도 챙기고 혹시 모를 위험을 스스로 극복할 수 있도록 운동을 시작.."

물론 실제 상황에서 남성을 완벽히 제압하는 것은 물리적으로 힘들지만, 쉽게 당하지만은 않는다는 자신감이 위기 상황에서는 가장 큰 힘이 됩니다.

<인터뷰> 이재훈(관장) : "대항하고 시간 끌면서 도움 요청 시간도 벌고 상대도 위축돼, 자신감이 중요.."

일반 체육관 외에도 대학에서는 호신술 수업이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특히, 호신술은 일반 격투기와는 달리 오랜 수련을 거치지 않더라도 꾸준한 연습만 하면 누구나 실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보라(대학교 2학년) : "나 역시 위험에 빠지지 말란 법이 없다고 생각하던 차에 수업이 있어 수강하게 돼.."

잇따른 강력범죄에 호신용 격투기가 젊은 여성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재노입니다.
  • 잇따른 강력 범죄에 호신용 격투기 인기
    • 입력 2013-06-07 12:33:32
    • 수정2013-06-07 22:33:40
    뉴스 12
<앵커 멘트>

여성을 상대로 한 강력범죄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자신의 몸을 지킬 수 있는 격투기에 입문하는 여성이 늘고 있습니다.

심지어 실생활에 활용할 수 있는 호신술을 가르치는 대학의 교양 수업도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김재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성과 남성이 링 위에 올라 주먹과 발차기를 주고 받습니다.

남성의 전유물이었던 격투기 가운데 하나인 무에타이입니다.

최근 여성을 대상으로 한 강력범죄가 잇따르면서 스스로 자신을 지키려는 여성들이 격투기에 입문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성희(여성회원) : "건강도 챙기고 혹시 모를 위험을 스스로 극복할 수 있도록 운동을 시작.."

물론 실제 상황에서 남성을 완벽히 제압하는 것은 물리적으로 힘들지만, 쉽게 당하지만은 않는다는 자신감이 위기 상황에서는 가장 큰 힘이 됩니다.

<인터뷰> 이재훈(관장) : "대항하고 시간 끌면서 도움 요청 시간도 벌고 상대도 위축돼, 자신감이 중요.."

일반 체육관 외에도 대학에서는 호신술 수업이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특히, 호신술은 일반 격투기와는 달리 오랜 수련을 거치지 않더라도 꾸준한 연습만 하면 누구나 실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보라(대학교 2학년) : "나 역시 위험에 빠지지 말란 법이 없다고 생각하던 차에 수업이 있어 수강하게 돼.."

잇따른 강력범죄에 호신용 격투기가 젊은 여성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재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