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지붕 7둥지’ 4년째 한 집 찾는 제비가족
입력 2013.06.07 (13:12) 포토뉴스
‘한지붕 7둥지’ 4년째 한 집 찾는 제비가족

여름 철새의 대명사인 제비를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 요즘 한 건물에 7쌍의 제비가족이 둥지를 틀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충북 청원군 강내면의 한 음식점에 둥지를 튼 제비의 모습.

‘한지붕 7둥지’ 4년째 한 집 찾는 제비가족
여름 철새의 대명사인 제비를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 요즘 한 건물에 7쌍의 제비가족이 둥지를 틀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충북 청원군 강내면의 한 음식점에 둥지를 튼 제비의 모습.
“엄마 배고파요”
7일 강원 고성군 현내면 명파리 한 주택의 처마밑에 둥지를 튼 제비가 새끼들에게 부지런히 먹이를 물어다 먹이고 있다.
“엄마 배고파요”
7일 강원 고성군 현내면 명파리 한 주택의 처마밑에 둥지를 튼 제비가 새끼들에게 부지런히 먹이를 물어다 먹이고 있다.
“엄마 배고파요”
7일 강원 고성군 현내면 명파리 한 주택의 처마밑에 둥지를 튼 제비가 새끼들에게 부지런히 먹이를 물어다 먹이고 있다.
“엄마 배고파요”
7일 강원 고성군 현내면 명파리 한 주택의 처마밑에 둥지를 튼 제비가 새끼들에게 부지런히 먹이를 물어다 먹이고 있다.
“내가 제일 배 고파요”
7일 강원 고성군 현내면 명파리 한 주택의 처마밑 제비둥지에서 새끼들이 먹이를 물어다 줄 어미를 기다리고 있다.
  • ‘한지붕 7둥지’ 4년째 한 집 찾는 제비가족
    • 입력 2013-06-07 13:12:39
    포토뉴스

여름 철새의 대명사인 제비를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 요즘 한 건물에 7쌍의 제비가족이 둥지를 틀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충북 청원군 강내면의 한 음식점에 둥지를 튼 제비의 모습.

여름 철새의 대명사인 제비를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 요즘 한 건물에 7쌍의 제비가족이 둥지를 틀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충북 청원군 강내면의 한 음식점에 둥지를 튼 제비의 모습.

여름 철새의 대명사인 제비를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 요즘 한 건물에 7쌍의 제비가족이 둥지를 틀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충북 청원군 강내면의 한 음식점에 둥지를 튼 제비의 모습.

여름 철새의 대명사인 제비를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 요즘 한 건물에 7쌍의 제비가족이 둥지를 틀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충북 청원군 강내면의 한 음식점에 둥지를 튼 제비의 모습.

여름 철새의 대명사인 제비를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 요즘 한 건물에 7쌍의 제비가족이 둥지를 틀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충북 청원군 강내면의 한 음식점에 둥지를 튼 제비의 모습.

여름 철새의 대명사인 제비를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 요즘 한 건물에 7쌍의 제비가족이 둥지를 틀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충북 청원군 강내면의 한 음식점에 둥지를 튼 제비의 모습.

여름 철새의 대명사인 제비를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 요즘 한 건물에 7쌍의 제비가족이 둥지를 틀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충북 청원군 강내면의 한 음식점에 둥지를 튼 제비의 모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