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피용 前 프랑스 총리 “이민자 너무 많다”
입력 2013.06.07 (19:30) 국제
2017년 프랑스 대선 출마를 선언한 프랑수아 피용 前 프랑스 총리가 이민자 과다 유입을 지적하며 사회당 정부의 이민 정책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피용 前 총리는 프랑스 2TV에 나와 프랑스에 현재 이민자가 너무 많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변했습니다.

피용 前 총리는 "프랑스가 현재와 같은 관대한 여건에서는 이민을 원하는 사람들을 모두 수용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이민정책을 축소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캐나다처럼 해마다 의회 투표를 통해 이민자 수와 이민자가 선택할 직업을 결정하는 쿼터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 피용 前 프랑스 총리 “이민자 너무 많다”
    • 입력 2013-06-07 19:30:41
    국제
2017년 프랑스 대선 출마를 선언한 프랑수아 피용 前 프랑스 총리가 이민자 과다 유입을 지적하며 사회당 정부의 이민 정책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피용 前 총리는 프랑스 2TV에 나와 프랑스에 현재 이민자가 너무 많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변했습니다.

피용 前 총리는 "프랑스가 현재와 같은 관대한 여건에서는 이민을 원하는 사람들을 모두 수용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이민정책을 축소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캐나다처럼 해마다 의회 투표를 통해 이민자 수와 이민자가 선택할 직업을 결정하는 쿼터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