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남북 대화 물꼬 트이나?
여야, 일제히 환영…“대북정책 높이 평가”
입력 2013.06.07 (21:04) 수정 2013.06.07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북 고위급 회담 개최와 관련해 여야 정치권 모두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을 높이 평가한다는 반응을 내놨습니다.

이번 회담이 남북 최고위급 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남북 당국간 대화 재개를 박근혜 정부 대북 정책의 성과로 평가했습니다.

박 대통령의 대북 구상이 본격적으로 작동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녹취> 최경환(새누리당 원내대표) : "원칙과 소신을 지키면서 대화의 창문을 열어놓고 기다렸던 게 효과가 나타난 게 아닌가……"

북한에는 진정성 있는 자세를 촉구했습니다.

종전처럼 시간끌기용 회담이 돼선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회담에서 라오스 탈북청소년 북송에 관해 논의해야 한다는 제안도 나왔습니다.

민주당도 환영했습니다.

참여정부와 국민의 정부 대북 정책을 주도했던 민주당 인사들은 박근혜 정부의 대북 정책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남북 장관급회담이 최고위급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됐습니다.

<녹취> 박지원(민주당 의원) : "종국적으로는 양 정상이 만나서 허심탄회한 남북 문제를 토론함으로써 신뢰감이 쌓여서 종국적으로 핵 폐기까지……"

통합진보당은 물꼬를 튼 당국간 회담에 이어 민간 교류도 활짝 열리길 바란다고 밝혔고, 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우리 정부가 적극적으로 대화를 주도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여야, 일제히 환영…“대북정책 높이 평가”
    • 입력 2013-06-07 21:07:04
    • 수정2013-06-07 22:05:02
    뉴스 9
<앵커 멘트>

남북 고위급 회담 개최와 관련해 여야 정치권 모두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을 높이 평가한다는 반응을 내놨습니다.

이번 회담이 남북 최고위급 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남북 당국간 대화 재개를 박근혜 정부 대북 정책의 성과로 평가했습니다.

박 대통령의 대북 구상이 본격적으로 작동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녹취> 최경환(새누리당 원내대표) : "원칙과 소신을 지키면서 대화의 창문을 열어놓고 기다렸던 게 효과가 나타난 게 아닌가……"

북한에는 진정성 있는 자세를 촉구했습니다.

종전처럼 시간끌기용 회담이 돼선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회담에서 라오스 탈북청소년 북송에 관해 논의해야 한다는 제안도 나왔습니다.

민주당도 환영했습니다.

참여정부와 국민의 정부 대북 정책을 주도했던 민주당 인사들은 박근혜 정부의 대북 정책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남북 장관급회담이 최고위급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됐습니다.

<녹취> 박지원(민주당 의원) : "종국적으로는 양 정상이 만나서 허심탄회한 남북 문제를 토론함으로써 신뢰감이 쌓여서 종국적으로 핵 폐기까지……"

통합진보당은 물꼬를 튼 당국간 회담에 이어 민간 교류도 활짝 열리길 바란다고 밝혔고, 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우리 정부가 적극적으로 대화를 주도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