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남북 대화 물꼬 트이나?
[앵커&리포트] 北, ‘7·4공동성명’ 카드 왜 꺼내 들었나?
입력 2013.06.07 (21:07) 수정 2013.06.07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이번 대화를 제의하면서 7.4남북공동성명 기념행사를 함께 열자고 제안했습니다.

이 7.4남북공동성명은 41년전 박정희 대통령때 일인데요.

당시 이후락 중앙정보부장과 북한 특사가 평양과 서울을 비밀리에 오가며 마련한 남북간 최초의 합의입니다.

통일에 대한 3가지 합의사항을 제시했는데요.

자주통일과 평화통일 민족 대단결을 제시했습니다.

또 비방과 무력도발을 중단하고 서울-평양간에 직통전화를 놓는다는 획기적인 내용도 담았습니다.

하지만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고 이후 남북정상들이 직접 만나 또다른 약속을 만들어 내면서 7.4성명은 오래된 고전처럼 남았습니다

. 북한이 이번에 7.4공동성명을 들고 나온 이유, 임세흠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7.4 남북공동성명은 철저하게 박정희, 김일성 남북 정상의 주도로 진행됐습니다.

<녹취> 이후락(당시 중앙정보부장) : "제가 지난 5월 초 박 대통령 각하의 뜻을 받들어 평양에 갔다왔습니다."

통일 기대가 한껏 고조됐지만, 성명의 해석을 놓고 남북은 옥신각신했고, 결국, 각각 권력을 강화하는데 상대방을 이용했다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북한이 어제 이 7.4 공동성명을 함께 기념하자고 제안했습니다.

2000년대 이후에 성사된 남북합의를 중시했던 북한에선 전례가 없던 일입니다.

<녹취> 북한 조평통 대변인 특별담화 : "공동으로 기념하면, 의의가 클 것이며, 북남관계 개선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

북한의 제안은 남북관계의 시계를 박정희 전 대통령 때까지 되돌리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2002년 방북 때 7.4성명의 실천을 여러 번 강조했다고 합니다.

<녹취> 박근혜(2002년 5월 방북 회견) : "그(7.4 성명) 씨앗이 정말 열매 맺어서 평화정착이 되도록 하는 역할을 그런 책임을 같이 나누어서 하자는 약속을 한 겁니다."

우리 정부가 7.4 행사를 함께 하기로 결정하고, 장관급 회담이 순조로울 경우, 민간만 참여하는 행사는 불허됐던 6.15 공동선언 행사 역시, 함께 치러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 [앵커&리포트] 北, ‘7·4공동성명’ 카드 왜 꺼내 들었나?
    • 입력 2013-06-07 21:09:12
    • 수정2013-06-07 22:05:02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이 이번 대화를 제의하면서 7.4남북공동성명 기념행사를 함께 열자고 제안했습니다.

이 7.4남북공동성명은 41년전 박정희 대통령때 일인데요.

당시 이후락 중앙정보부장과 북한 특사가 평양과 서울을 비밀리에 오가며 마련한 남북간 최초의 합의입니다.

통일에 대한 3가지 합의사항을 제시했는데요.

자주통일과 평화통일 민족 대단결을 제시했습니다.

또 비방과 무력도발을 중단하고 서울-평양간에 직통전화를 놓는다는 획기적인 내용도 담았습니다.

하지만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고 이후 남북정상들이 직접 만나 또다른 약속을 만들어 내면서 7.4성명은 오래된 고전처럼 남았습니다

. 북한이 이번에 7.4공동성명을 들고 나온 이유, 임세흠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7.4 남북공동성명은 철저하게 박정희, 김일성 남북 정상의 주도로 진행됐습니다.

<녹취> 이후락(당시 중앙정보부장) : "제가 지난 5월 초 박 대통령 각하의 뜻을 받들어 평양에 갔다왔습니다."

통일 기대가 한껏 고조됐지만, 성명의 해석을 놓고 남북은 옥신각신했고, 결국, 각각 권력을 강화하는데 상대방을 이용했다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북한이 어제 이 7.4 공동성명을 함께 기념하자고 제안했습니다.

2000년대 이후에 성사된 남북합의를 중시했던 북한에선 전례가 없던 일입니다.

<녹취> 북한 조평통 대변인 특별담화 : "공동으로 기념하면, 의의가 클 것이며, 북남관계 개선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

북한의 제안은 남북관계의 시계를 박정희 전 대통령 때까지 되돌리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2002년 방북 때 7.4성명의 실천을 여러 번 강조했다고 합니다.

<녹취> 박근혜(2002년 5월 방북 회견) : "그(7.4 성명) 씨앗이 정말 열매 맺어서 평화정착이 되도록 하는 역할을 그런 책임을 같이 나누어서 하자는 약속을 한 겁니다."

우리 정부가 7.4 행사를 함께 하기로 결정하고, 장관급 회담이 순조로울 경우, 민간만 참여하는 행사는 불허됐던 6.15 공동선언 행사 역시, 함께 치러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