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연성·신백철, 태국배드민턴 남복 우승
입력 2013.06.09 (16:41) 연합뉴스
유연성(국군체육부대)-신백철(김천시청) 조가 2013 태국오픈 배드민턴 그랑프리골드에서 남자복식 우승을 차지했다.

남자복식 세계랭킹 34위인 유연성-신백철은 9일 태국 방콕의 니미부트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블라디미르 이바노프-이반 소조노프(러시아·세계랭킹 17위) 조에 2-1(18-21 21-15 21-14)로 역전승을 거두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유연성-신백철 조는 지난해 10월 덴마크오픈 슈퍼시리즈 프리미어 이후 약 8개월 만에 국제대회 정상에 올랐다.

유연성-신백철은 1세트 중반까지 이바노프-소조노프와 접전을 펼치다 12-10에서 연속 5실점 하며 주도권을 빼앗겨 18-21로 졌다.

그러나 2세트에서는 초반부터 9-2로 점수를 벌려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고, 리드를 내주지 않은 채 21-15로 이겼다.

이어 3세트에서도 기세를 이어가며 21-14로 승리, 역전승을 완성했다.

여자복식에서는 고아라-유해원(이상 화순군청) 조가 3위에 올랐다.
  • 유연성·신백철, 태국배드민턴 남복 우승
    • 입력 2013-06-09 16:41:23
    연합뉴스
유연성(국군체육부대)-신백철(김천시청) 조가 2013 태국오픈 배드민턴 그랑프리골드에서 남자복식 우승을 차지했다.

남자복식 세계랭킹 34위인 유연성-신백철은 9일 태국 방콕의 니미부트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블라디미르 이바노프-이반 소조노프(러시아·세계랭킹 17위) 조에 2-1(18-21 21-15 21-14)로 역전승을 거두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유연성-신백철 조는 지난해 10월 덴마크오픈 슈퍼시리즈 프리미어 이후 약 8개월 만에 국제대회 정상에 올랐다.

유연성-신백철은 1세트 중반까지 이바노프-소조노프와 접전을 펼치다 12-10에서 연속 5실점 하며 주도권을 빼앗겨 18-21로 졌다.

그러나 2세트에서는 초반부터 9-2로 점수를 벌려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고, 리드를 내주지 않은 채 21-15로 이겼다.

이어 3세트에서도 기세를 이어가며 21-14로 승리, 역전승을 완성했다.

여자복식에서는 고아라-유해원(이상 화순군청) 조가 3위에 올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