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감한 넥센 “투수교체 아니에요?”
입력 2013.06.09 (21:18) 수정 2013.06.09 (22:19) 포토뉴스
민감한 넥센 “투수교체 아니에요?”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과 기아의 경기. 9회말 2사 주자 2, 3루 박병호 타석 때 기아 조규제 투수 코치가 마운드에 올라와 이야기를 나눈 뒤 내려가자 넥센 이강철 수석코치(오른쪽 두 번째)와 염경엽 감독이 나와 투수 코치가 두 번째 올라왔으니 투수 교체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주말 3연전, 기아의 위닝시리즈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과 기아의 경기가 기아의 6대 4 승리로 끝나면서 기아는 주말 3연전 2승 1패로 위닝시리즈를 가져갔다.
앤서니, ‘승리 지켰어!’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과 기아의 경기. 9회말 2사 주자 2, 3루 상황에서 기아 마무리 투수 앤서니가 넥센 박병호를 삼진으로 돌려 세운 뒤 두 팔을 벌리며 기뻐하고 있다.
아쉽지만, 스마일!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과 기아의 경기. 기아 선발 투수 김진우가 8회말 1사 주자 2루 상황에서 신승현으로 투수가 교체되자 아쉬운 듯 미소를 짓고 있다. 김진우는 이날 7과 3분의 1이닝 동안 단 1실점만 내주며 넥센 타선을 막아냈다.
김진우, 6회까지 1실점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과 기아의 경기. 6회말 2사 만루 상황에서 기아 선발 투수 김진우가 넥센 김민성이 친 타구가 우익수 쪽 파울 라인 바깥쪽에 뜨자 손가락으로 하늘을 가리키고 있다.
무릎 꿇은 서건창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과 기아의 경기. 5회말 2사 1루 상황에서 1루 주자 넥센 서건창이 기아 선발 투수 김진우의 견제에 아웃된 뒤 1루 앞에 무릎을 꿇고 앉아 있다.
이기면 네 덕이야!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과 기아의 경기. 3회초 기아 나지완이 2사 주자 2루 상황에서 중월 2점 홈런을 터뜨린 뒤 더그아웃에 들어와 이날 선발 투수인 김진우(오른쪽), 김선빈 등 동료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다윗과 골리앗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과 기아의 경기. 1회초 기아 최희섭이 2사 주자 3루에서 1타점 중견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친 뒤 2루에 안착하며 넥센 서건창과 부딪히고 있다.
배트걸도 더위요~!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과 기아의 경기. 30도가 넘는 무더위에 배트걸이 얼음주머니와 부채로 더위를 이기고 있다.
  • 민감한 넥센 “투수교체 아니에요?”
    • 입력 2013-06-09 21:18:25
    • 수정2013-06-09 22:19:49
    포토뉴스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과 기아의 경기. 9회말 2사 주자 2, 3루 박병호 타석 때 기아 조규제 투수 코치가 마운드에 올라와 이야기를 나눈 뒤 내려가자 넥센 이강철 수석코치(오른쪽 두 번째)와 염경엽 감독이 나와 투수 코치가 두 번째 올라왔으니 투수 교체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과 기아의 경기. 9회말 2사 주자 2, 3루 박병호 타석 때 기아 조규제 투수 코치가 마운드에 올라와 이야기를 나눈 뒤 내려가자 넥센 이강철 수석코치(오른쪽 두 번째)와 염경엽 감독이 나와 투수 코치가 두 번째 올라왔으니 투수 교체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과 기아의 경기. 9회말 2사 주자 2, 3루 박병호 타석 때 기아 조규제 투수 코치가 마운드에 올라와 이야기를 나눈 뒤 내려가자 넥센 이강철 수석코치(오른쪽 두 번째)와 염경엽 감독이 나와 투수 코치가 두 번째 올라왔으니 투수 교체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과 기아의 경기. 9회말 2사 주자 2, 3루 박병호 타석 때 기아 조규제 투수 코치가 마운드에 올라와 이야기를 나눈 뒤 내려가자 넥센 이강철 수석코치(오른쪽 두 번째)와 염경엽 감독이 나와 투수 코치가 두 번째 올라왔으니 투수 교체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과 기아의 경기. 9회말 2사 주자 2, 3루 박병호 타석 때 기아 조규제 투수 코치가 마운드에 올라와 이야기를 나눈 뒤 내려가자 넥센 이강철 수석코치(오른쪽 두 번째)와 염경엽 감독이 나와 투수 코치가 두 번째 올라왔으니 투수 교체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과 기아의 경기. 9회말 2사 주자 2, 3루 박병호 타석 때 기아 조규제 투수 코치가 마운드에 올라와 이야기를 나눈 뒤 내려가자 넥센 이강철 수석코치(오른쪽 두 번째)와 염경엽 감독이 나와 투수 코치가 두 번째 올라왔으니 투수 교체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과 기아의 경기. 9회말 2사 주자 2, 3루 박병호 타석 때 기아 조규제 투수 코치가 마운드에 올라와 이야기를 나눈 뒤 내려가자 넥센 이강철 수석코치(오른쪽 두 번째)와 염경엽 감독이 나와 투수 코치가 두 번째 올라왔으니 투수 교체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과 기아의 경기. 9회말 2사 주자 2, 3루 박병호 타석 때 기아 조규제 투수 코치가 마운드에 올라와 이야기를 나눈 뒤 내려가자 넥센 이강철 수석코치(오른쪽 두 번째)와 염경엽 감독이 나와 투수 코치가 두 번째 올라왔으니 투수 교체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넥센과 기아의 경기. 9회말 2사 주자 2, 3루 박병호 타석 때 기아 조규제 투수 코치가 마운드에 올라와 이야기를 나눈 뒤 내려가자 넥센 이강철 수석코치(오른쪽 두 번째)와 염경엽 감독이 나와 투수 코치가 두 번째 올라왔으니 투수 교체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