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을 달린다! '출발, 투르 드 코리아’
입력 2013.06.09 (21:34) 수정 2013.06.09 (22:2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에서 열리는 최대 국제 사이클 대회인 투르 드 코리아가 개막해 8일간의 열전에 들어갔습니다.

심병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출발 총성과 함께 8일간의 힘찬 레이스가 시작됩니다.

뜨거운 태양아래 도로를 달리며 선수들이 열띤 경쟁을 펼쳐갑니다.

천안부터 무주까지 172km에 이르는 1구간.

첫 날 개인 우승은 4시간 16분 44초로 골인한 이탈리아의 스바라글리 크리스티안이 차지했습니다.

우리 선수들은 중하위권으로 처졌지만 남은 레이스 선전을 다짐했습니다.

<인터뷰> 박성백 : "남은 시간동안 열심히 해서 선두와의 격차를 좁혀가겠다"

13개국 20개팀 선수들은 앞으로 구미,양양 등을 거쳐 하남에 도착하는 총 길이 1,077km를 달립니다.

이전보다 산악 구간이 늘어나 코스가 더욱 험난해졌고, 순위경쟁 또한 더욱 흥미로워 졌습니다.

KBS뉴스 심병일입니다.
  • 전국을 달린다! '출발, 투르 드 코리아’
    • 입력 2013-06-09 21:36:00
    • 수정2013-06-09 22:29:49
    뉴스 9
<앵커 멘트>

국내에서 열리는 최대 국제 사이클 대회인 투르 드 코리아가 개막해 8일간의 열전에 들어갔습니다.

심병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출발 총성과 함께 8일간의 힘찬 레이스가 시작됩니다.

뜨거운 태양아래 도로를 달리며 선수들이 열띤 경쟁을 펼쳐갑니다.

천안부터 무주까지 172km에 이르는 1구간.

첫 날 개인 우승은 4시간 16분 44초로 골인한 이탈리아의 스바라글리 크리스티안이 차지했습니다.

우리 선수들은 중하위권으로 처졌지만 남은 레이스 선전을 다짐했습니다.

<인터뷰> 박성백 : "남은 시간동안 열심히 해서 선두와의 격차를 좁혀가겠다"

13개국 20개팀 선수들은 앞으로 구미,양양 등을 거쳐 하남에 도착하는 총 길이 1,077km를 달립니다.

이전보다 산악 구간이 늘어나 코스가 더욱 험난해졌고, 순위경쟁 또한 더욱 흥미로워 졌습니다.

KBS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