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입사원 적정 연령 男 28세·女 26세”
입력 2013.06.12 (10:00) 수정 2013.06.12 (15:47) 연합뉴스
기업이 생각하는 신입사원 적정 연령은 남성 만 28세, 여성 만 26세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기업 인사담당자 53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설문에 응한 인사담당자 44.3%는 "신입사원의 마지노선 연령이 있다"고 답했으며 그 연령은 4년제 대학 졸업생 기준 남성 만 31세, 여성 만 29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담당자의 34%는 만 30세가 넘은 구직자를 신입사원으로 채용하는 것이 부담스럽다는 입장이다. 그 이유(복수응답)로는 '기존 직원들이 불편해서'(51.9%), '나이 어린 상사가 있어서'(40.3%), '취업이 늦은 부적격사유가 있을 것 같아서'(22.7%) 등을 꼽았다.

인사담당자 10명 가운데 7명(69.4%)은 만 30세 이상의 지원자에게 면접에서 나이와 관련된 질문을 한다고 답했으며 '적은 연봉에 대한 우려'(54.8%, 복수응답), '취업 준비기간 중 경험'(37.9%), '여태까지 취업 못한 이유'(31.8%), '선배직원보다 많은 나이에 대한 우려'(25.9%) 등을 묻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 30세가 넘은 지원자는 '무조건 탈락시키거나 일괄 감점한다'는 인사담당자도 24.9%나 있었다.
  • “신입사원 적정 연령 男 28세·女 26세”
    • 입력 2013-06-12 10:00:35
    • 수정2013-06-12 15:47:51
    연합뉴스
기업이 생각하는 신입사원 적정 연령은 남성 만 28세, 여성 만 26세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기업 인사담당자 53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설문에 응한 인사담당자 44.3%는 "신입사원의 마지노선 연령이 있다"고 답했으며 그 연령은 4년제 대학 졸업생 기준 남성 만 31세, 여성 만 29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담당자의 34%는 만 30세가 넘은 구직자를 신입사원으로 채용하는 것이 부담스럽다는 입장이다. 그 이유(복수응답)로는 '기존 직원들이 불편해서'(51.9%), '나이 어린 상사가 있어서'(40.3%), '취업이 늦은 부적격사유가 있을 것 같아서'(22.7%) 등을 꼽았다.

인사담당자 10명 가운데 7명(69.4%)은 만 30세 이상의 지원자에게 면접에서 나이와 관련된 질문을 한다고 답했으며 '적은 연봉에 대한 우려'(54.8%, 복수응답), '취업 준비기간 중 경험'(37.9%), '여태까지 취업 못한 이유'(31.8%), '선배직원보다 많은 나이에 대한 우려'(25.9%) 등을 묻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 30세가 넘은 지원자는 '무조건 탈락시키거나 일괄 감점한다'는 인사담당자도 24.9%나 있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