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한신, 한국 대표 수호신 오승환 관심”
입력 2013.06.12 (10:16) 연합뉴스
특급 마무리 오승환(31·삼성)을 영입하려는 경쟁에 일본프로야구 명문 구단인 한신 타이거스도 뛰어들었다.

일본 스포츠신문 산케이스포츠는 사카이 신야 한신 구단주가 와다 유타카 감독의 유임을 사실상 확정하고 팀의 최대 현안으로 꼽히는 소방수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국의 세이브왕 오승환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고 12일 보도했다.

시속 157㎞의 빠른 공을 던지는 오승환은 한국을 대표하는 수호신으로 한신뿐만 아니라 일본과 미국에서도 뜨거운 주목을 받는 투수라고 이 신문은 소개했다.

지난해 5위에 머물렀던 한신은 11일 현재 34승2무22패로 맞수 요미우리 자이언츠(33승3무22패)에 반게임 차로 앞서며 센트럴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

사카이 구단주는 8년 만에 우승을 노리는 이번 시즌은 물론 다음 시즌 이후에도 와다 감독을 전면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그 중 하나가 확실한 마무리 투수의 영입이다.

한신은 올해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후지카와 규지(시카고 컵스)를 대신할 마땅한 마무리 투수를 찾지 못하고 있다. 대안으로 꼽힌 구보 야스토모는 부진으로 현재 2군에 머물고 있다. 지난달 말 급하게 영입한 외국인 투수 블레인 보이어는 아직 믿음이 덜 간다.

이 때문에 한신이 눈을 바다 건너로 돌려 오승환을 향하게 됐다는 것이다.

산케이스포츠는 한국프로야구에서 다섯 차례 세이브왕을 차지하고 2006년과 2011년에는 한 시즌 최다인 47세이브를 올렸으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도 3회 연속 출전한 오승환의 이력을 곁들였다.

이어 올 시즌이 끝나면 오승환은 국내에서는 자유롭게 이적할 수 있는 FA 자격을 취득하지만 해외에 진출하려면 구단 허락이 필요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 신문은 "일본과 미국에서 쟁탈전이 예상되지만 만약 획득 가능한 상황이 되면 한신도 곧바로 움직일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 “日 한신, 한국 대표 수호신 오승환 관심”
    • 입력 2013-06-12 10:16:47
    연합뉴스
특급 마무리 오승환(31·삼성)을 영입하려는 경쟁에 일본프로야구 명문 구단인 한신 타이거스도 뛰어들었다.

일본 스포츠신문 산케이스포츠는 사카이 신야 한신 구단주가 와다 유타카 감독의 유임을 사실상 확정하고 팀의 최대 현안으로 꼽히는 소방수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국의 세이브왕 오승환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고 12일 보도했다.

시속 157㎞의 빠른 공을 던지는 오승환은 한국을 대표하는 수호신으로 한신뿐만 아니라 일본과 미국에서도 뜨거운 주목을 받는 투수라고 이 신문은 소개했다.

지난해 5위에 머물렀던 한신은 11일 현재 34승2무22패로 맞수 요미우리 자이언츠(33승3무22패)에 반게임 차로 앞서며 센트럴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

사카이 구단주는 8년 만에 우승을 노리는 이번 시즌은 물론 다음 시즌 이후에도 와다 감독을 전면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그 중 하나가 확실한 마무리 투수의 영입이다.

한신은 올해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후지카와 규지(시카고 컵스)를 대신할 마땅한 마무리 투수를 찾지 못하고 있다. 대안으로 꼽힌 구보 야스토모는 부진으로 현재 2군에 머물고 있다. 지난달 말 급하게 영입한 외국인 투수 블레인 보이어는 아직 믿음이 덜 간다.

이 때문에 한신이 눈을 바다 건너로 돌려 오승환을 향하게 됐다는 것이다.

산케이스포츠는 한국프로야구에서 다섯 차례 세이브왕을 차지하고 2006년과 2011년에는 한 시즌 최다인 47세이브를 올렸으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도 3회 연속 출전한 오승환의 이력을 곁들였다.

이어 올 시즌이 끝나면 오승환은 국내에서는 자유롭게 이적할 수 있는 FA 자격을 취득하지만 해외에 진출하려면 구단 허락이 필요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 신문은 "일본과 미국에서 쟁탈전이 예상되지만 만약 획득 가능한 상황이 되면 한신도 곧바로 움직일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