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정부, “북 비핵화 약속 선행돼야”
입력 2013.06.12 (10:53) 수정 2013.06.12 (13:30)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북 당국회담 무산에 대해 미국 정부는 차분한 반응을 보이면서 연일 북한의 비핵화를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비핵화 약속이 선행돼야 북중 정상회담을 가질 것이라는 중국 지도부의 입장도 전해지고 있어 미국 정부는 서둘게 없다는 분위깁니다.

이강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남북 당국회담 무산에 대한 미국 정부 반응은 남북관계 진전을 지지해 왔다는 내용으로, 비교적 담담했습니다.

그러면서 연일 미북관계 진전은 비핵화 합의 등을 지키겠다는 명확한 행동이 있어야 가능하다고 역설하고 있습니다.

<녹취> 사키(미국 국무부 대변인) : "국제 의무를 지킬 확실한 행동을 취할 의지가 있다면 북한과의 관계 진전에 열린 자세입니다."

미 언론들은 남북 당국 회담 무산 소식을 속보로 전하며 남북한 당국에 미칠 영향을 다양하게 분석하게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의회 청문회에 참석한 헤이글 국방장관은 북한이 위험하고 예측 불가능하지만 변화를 유도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중국과의 협조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미중 정상회담 당시 중국 측이 핵무기를 개발하는 북한 지도자를 굴복시키겠다고 말했다는 언급이 보도되면서 미국 측 기대감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하지 않는 한 북중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에도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남북 당국 회담의 재개여부도 비핵화 여부에 대한 북한의 입장 표명이 이뤄진 후에 가닥이 잡힐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강덕입니다.
  • 美 정부, “북 비핵화 약속 선행돼야”
    • 입력 2013-06-12 10:55:44
    • 수정2013-06-12 13:30:55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남북 당국회담 무산에 대해 미국 정부는 차분한 반응을 보이면서 연일 북한의 비핵화를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비핵화 약속이 선행돼야 북중 정상회담을 가질 것이라는 중국 지도부의 입장도 전해지고 있어 미국 정부는 서둘게 없다는 분위깁니다.

이강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남북 당국회담 무산에 대한 미국 정부 반응은 남북관계 진전을 지지해 왔다는 내용으로, 비교적 담담했습니다.

그러면서 연일 미북관계 진전은 비핵화 합의 등을 지키겠다는 명확한 행동이 있어야 가능하다고 역설하고 있습니다.

<녹취> 사키(미국 국무부 대변인) : "국제 의무를 지킬 확실한 행동을 취할 의지가 있다면 북한과의 관계 진전에 열린 자세입니다."

미 언론들은 남북 당국 회담 무산 소식을 속보로 전하며 남북한 당국에 미칠 영향을 다양하게 분석하게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의회 청문회에 참석한 헤이글 국방장관은 북한이 위험하고 예측 불가능하지만 변화를 유도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중국과의 협조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미중 정상회담 당시 중국 측이 핵무기를 개발하는 북한 지도자를 굴복시키겠다고 말했다는 언급이 보도되면서 미국 측 기대감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하지 않는 한 북중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에도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남북 당국 회담의 재개여부도 비핵화 여부에 대한 북한의 입장 표명이 이뤄진 후에 가닥이 잡힐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강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