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퇴자 고용 사회공헌’ 잇따라…
입력 2013.06.12 (15:57) 수정 2013.06.12 (16:09) 오늘의 경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은퇴 이후를 어떻게 보낼지 고민하시는 분들 많은데요,

은퇴자들을 고용해 이들의 경륜을 활용해 사회 공헌 활동에 나서는 기업들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용돈도 벌고, 무엇보다 나눔을 통해 인생의 2막을 연 어르신들을 정윤섭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작은 강의실에 모인 어르신들, 친절한 강사의 말을 따라 스마트폰을 조작해 보지만 도무지 손에 익질 않습니다.

<녹취> "이거 막 눌러서 이거.... 조금 있다가 가르쳐 드릴께..."

이들은 교육을 마치면 스마트기기 강사 자격으로 또다른 어르신들을 가르칩니다.

중학교 교장님을 끝으로 교단을 떠난 박창대 씨.

3년 만에 어린이들 앞에 다시 섰습니다.

다시 가르칠 수 있다는 보람에 목소리엔 더욱 힘이 들어갑니다.

<인터뷰> 박창대(69세/전직 중학교 교장) : "아이들한테 나는 이러이러한 삶을 살았다. 그것이 반성도 될 수 있고 아이들한테 꿈을 심어줄 수 있고..."

은퇴자들로만 구성된 스마트기기 강사와 전문강사, KT는 천 5백억 원을 들여 은퇴자 1800 명을 해마다 고용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이석채(KT 회장) : "그 분들이 갖고 있는 재능이나 경험한 모든 것들을 사회에 환원할 수 있는데 기회를 찾지 못하고 있지 않습니까? 그 분들한테 기회를 제공하면서..."

한국토지주택공사, LH는 올해 60세 이상 은퇴자 3천 명을 사원으로 뽑았습니다.

임대아파트단지에서 청소도 하고, 주거 환경도 살피는 등 인생 2모작에 나선 어르신들입니다.

<인터뷰> 김용혁(LH 실버사원) : "여기와서 남을 도와주고 하는게 굉장히 좋아요. 일하는 자체는 봉사정신으로 하고 있고요. 돈을 생각하면 일 못하죠."

여가도 보내고, 자신의 경험도 공유할 수 있게 하는 은퇴자 채용이 일자리 창출의 또다른 모델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 ‘은퇴자 고용 사회공헌’ 잇따라…
    • 입력 2013-06-12 16:02:00
    • 수정2013-06-12 16:09:42
    오늘의 경제
<앵커 멘트>

은퇴 이후를 어떻게 보낼지 고민하시는 분들 많은데요,

은퇴자들을 고용해 이들의 경륜을 활용해 사회 공헌 활동에 나서는 기업들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용돈도 벌고, 무엇보다 나눔을 통해 인생의 2막을 연 어르신들을 정윤섭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작은 강의실에 모인 어르신들, 친절한 강사의 말을 따라 스마트폰을 조작해 보지만 도무지 손에 익질 않습니다.

<녹취> "이거 막 눌러서 이거.... 조금 있다가 가르쳐 드릴께..."

이들은 교육을 마치면 스마트기기 강사 자격으로 또다른 어르신들을 가르칩니다.

중학교 교장님을 끝으로 교단을 떠난 박창대 씨.

3년 만에 어린이들 앞에 다시 섰습니다.

다시 가르칠 수 있다는 보람에 목소리엔 더욱 힘이 들어갑니다.

<인터뷰> 박창대(69세/전직 중학교 교장) : "아이들한테 나는 이러이러한 삶을 살았다. 그것이 반성도 될 수 있고 아이들한테 꿈을 심어줄 수 있고..."

은퇴자들로만 구성된 스마트기기 강사와 전문강사, KT는 천 5백억 원을 들여 은퇴자 1800 명을 해마다 고용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이석채(KT 회장) : "그 분들이 갖고 있는 재능이나 경험한 모든 것들을 사회에 환원할 수 있는데 기회를 찾지 못하고 있지 않습니까? 그 분들한테 기회를 제공하면서..."

한국토지주택공사, LH는 올해 60세 이상 은퇴자 3천 명을 사원으로 뽑았습니다.

임대아파트단지에서 청소도 하고, 주거 환경도 살피는 등 인생 2모작에 나선 어르신들입니다.

<인터뷰> 김용혁(LH 실버사원) : "여기와서 남을 도와주고 하는게 굉장히 좋아요. 일하는 자체는 봉사정신으로 하고 있고요. 돈을 생각하면 일 못하죠."

여가도 보내고, 자신의 경험도 공유할 수 있게 하는 은퇴자 채용이 일자리 창출의 또다른 모델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윤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경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