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수정 제안 안 해”…판문점 연락채널 단절
입력 2013.06.12 (17:00) 수정 2013.06.12 (17:3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남북당국회담 무산에 대해 정부는 북측에 먼저 수정된 제안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북한은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한 전화조차 받지 않았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당장 남과 북이 제출한 대표단 명단대로 북한이 회담에 응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우리측 명단에 문제를 제기한 북한이 입장을 바꿔야하며 타협을 위한 수정 제의는 하지 않겠고 추가 실무접촉도 현재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가 원하는 '장관급'의 기준도 명확히 했습니다.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이 나오기 어렵다면 그가 정치국 후보위원인 만큼 다른 후보위원급 인물이 적당하다는 겁니다.

그러나 실무 접촉 과정에서 조평통 서기국장 정도가 수석대표로 예상돼 우리측도 차관을 내세웠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류길재 통일부 장관 주재로 열린 회담 평가회의를 통해 이같은 방침을 정했습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회담 무산과 관련해 "새로운 남북관계로 가기 위한 진통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당국회담을 위해 열렸던 판문점 적십자 채널이 단절됐습니다.

통일부는 오전 9시와 오후 4시 연락을 시도했지만 북측이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정부 당국자는 채널 단절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 정부 “수정 제안 안 해”…판문점 연락채널 단절
    • 입력 2013-06-12 17:01:15
    • 수정2013-06-12 17:37:59
    뉴스 5
<앵커 멘트>

오늘 남북당국회담 무산에 대해 정부는 북측에 먼저 수정된 제안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북한은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한 전화조차 받지 않았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당장 남과 북이 제출한 대표단 명단대로 북한이 회담에 응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우리측 명단에 문제를 제기한 북한이 입장을 바꿔야하며 타협을 위한 수정 제의는 하지 않겠고 추가 실무접촉도 현재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가 원하는 '장관급'의 기준도 명확히 했습니다.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이 나오기 어렵다면 그가 정치국 후보위원인 만큼 다른 후보위원급 인물이 적당하다는 겁니다.

그러나 실무 접촉 과정에서 조평통 서기국장 정도가 수석대표로 예상돼 우리측도 차관을 내세웠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류길재 통일부 장관 주재로 열린 회담 평가회의를 통해 이같은 방침을 정했습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회담 무산과 관련해 "새로운 남북관계로 가기 위한 진통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당국회담을 위해 열렸던 판문점 적십자 채널이 단절됐습니다.

통일부는 오전 9시와 오후 4시 연락을 시도했지만 북측이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정부 당국자는 채널 단절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