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성공단 기업들, 시설물 점검 허용 요구
입력 2013.06.12 (19:01) 수정 2013.06.12 (19:4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북 당국회담이 끝내 무산되면서, 공단 정상화를 기대했던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충격에 휩싸였습니다.

업체들은 당국 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하면서, 특히 장마철을 앞두고 시설물 점검이라고 먼저 허용해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윤영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해외 공장 부지를 물색하기위해 미얀마 등지를 찾았던 이 의류업체 대표는 어제 부랴부랴 귀국했습니다.

남북회담이 열리면 개성공단이 곧 정상화될꺼란 기대감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회담이 취소되면서 기대는 실망으로 돌아왔습니다.

<인터뷰> 정기섭(SnG 대표) : "참담하죠...회담도 안 되고 이 상황이 상당기간 간다면 다시 해외투자도 고려해야겠죠."

회담 무산에 대해 입주기업 대표들은 비통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며, 조속한 회담 재개를 촉구했습니다.

특히 장마철이 닥쳐와 현지 시설물 점검이 시급하다며, 이를 위한 방북이라도 먼저 허용해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유창근(개성공단기업협회 대변인) : "설비 점검팀이 즉시 방문할 수 있도록 통신 연결 등 필요한 조치를 조속히 취해주기 바랍니다."

회담이 무산되면서 당장 이번주 시작된 개성공단 입주 피해기업의 경협보험금 신청에도 속도가 붙기 시작했습니다.

이미 12개 기업이 보험을 통한 피해 구제를 신청한 데 이어, 20개 업체가 협의를 진행중입니다.

금강산 관광 재개를 준비해온 현대아산은 향후 회담 개최 여부를 지켜보겠다는 신중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윤영란입니다.
  • 개성공단 기업들, 시설물 점검 허용 요구
    • 입력 2013-06-12 19:04:09
    • 수정2013-06-12 19:44:17
    뉴스 7
<앵커 멘트>

남북 당국회담이 끝내 무산되면서, 공단 정상화를 기대했던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충격에 휩싸였습니다.

업체들은 당국 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촉구하면서, 특히 장마철을 앞두고 시설물 점검이라고 먼저 허용해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윤영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해외 공장 부지를 물색하기위해 미얀마 등지를 찾았던 이 의류업체 대표는 어제 부랴부랴 귀국했습니다.

남북회담이 열리면 개성공단이 곧 정상화될꺼란 기대감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회담이 취소되면서 기대는 실망으로 돌아왔습니다.

<인터뷰> 정기섭(SnG 대표) : "참담하죠...회담도 안 되고 이 상황이 상당기간 간다면 다시 해외투자도 고려해야겠죠."

회담 무산에 대해 입주기업 대표들은 비통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며, 조속한 회담 재개를 촉구했습니다.

특히 장마철이 닥쳐와 현지 시설물 점검이 시급하다며, 이를 위한 방북이라도 먼저 허용해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인터뷰> 유창근(개성공단기업협회 대변인) : "설비 점검팀이 즉시 방문할 수 있도록 통신 연결 등 필요한 조치를 조속히 취해주기 바랍니다."

회담이 무산되면서 당장 이번주 시작된 개성공단 입주 피해기업의 경협보험금 신청에도 속도가 붙기 시작했습니다.

이미 12개 기업이 보험을 통한 피해 구제를 신청한 데 이어, 20개 업체가 협의를 진행중입니다.

금강산 관광 재개를 준비해온 현대아산은 향후 회담 개최 여부를 지켜보겠다는 신중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윤영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