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은행, 쌍용건설 워크아웃 동의…회생 가능성 높아져
입력 2013.06.12 (19:34) 경제
국민은행이 쌍용건설 워크아웃에 동의하면서 3개월을 끌어온 쌍용건설 워크아웃의 성사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국민은행은 이틀째 여신심사위원회를 열어 격론을 벌인 끝에 쌍용건설 워크아웃에 동의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일 오전 여신심사위원회를 여는 신한은행도 워크아웃에 동의하는 쪽으로 기울 가능성이 한층 더 커졌습니다.

수출입은행이 워크아웃 개시에 동의한 가운데 산업은행과 서울보증보험도 주요 채권은행의 의사에 따르는 '조건부 동의'로 가닥을 잡은 상탭니다.

쌍용건설은 이달 말까지 상장폐지가 유예된 상태로, 주 채권은행인 우리은행은 모레까지 합의가 안 되면 워크아웃을 부결시키겠다는 방침을 어제 각 채권단에 알렸다고 밝혔습니다.
  • 국민은행, 쌍용건설 워크아웃 동의…회생 가능성 높아져
    • 입력 2013-06-12 19:34:02
    경제
국민은행이 쌍용건설 워크아웃에 동의하면서 3개월을 끌어온 쌍용건설 워크아웃의 성사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국민은행은 이틀째 여신심사위원회를 열어 격론을 벌인 끝에 쌍용건설 워크아웃에 동의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일 오전 여신심사위원회를 여는 신한은행도 워크아웃에 동의하는 쪽으로 기울 가능성이 한층 더 커졌습니다.

수출입은행이 워크아웃 개시에 동의한 가운데 산업은행과 서울보증보험도 주요 채권은행의 의사에 따르는 '조건부 동의'로 가닥을 잡은 상탭니다.

쌍용건설은 이달 말까지 상장폐지가 유예된 상태로, 주 채권은행인 우리은행은 모레까지 합의가 안 되면 워크아웃을 부결시키겠다는 방침을 어제 각 채권단에 알렸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