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 대정부질문…여야 경제민주화 ‘온도차’
입력 2013.06.12 (21:19) 수정 2013.06.12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있은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선 여야가 경제민주화를 놓고 공방을 벌였습니다.

원전 비리 사태에 대한 질타도 이어졌습니다.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야는 경제민주화에 대해 뚜렷한 온도차를 보였습니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경제 민주화보다 경기 활성화에 더 무게를 실었습니다.

<녹취> 김용태(새누리당 의원) : "경제민주화, 협동조합이 우리 경제의 활로가 될지에 대해 강한 의문이 있습니다."

<녹취> 이진복(새누리당 의원) : "갑과 을을 갈라서 한쪽을 옥죄는 편향적인 측면이 강합니다."

반면 민주당은 '을' 지키기에 총력을 쏟아야 한다고 압박했습니다.

<녹취> 김춘진(민주당 의원) : "박근혜 정부는 재벌의 엄살에 맞장구 치면서 경제민주화에 역행하고 있습니다."

<녹취> 이종걸(민주당 의원) : "재벌 대기업 위주의 승자독식에서 상생 협력 경제로 가야하는 것이 분명합니다."

현오석 경제부총리는 경제민주화 관련법안에 대해 정부의 입장을 내부적으로 정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원전 비리에 대한 질타에는 여야가 따로 없었고, 정홍원 국무총리는 엄벌 방침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정홍원(국무총리) : "누적돼온 적폐가 일소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고, 그 결과를 국민들께 소상히 밝혀 투명하게 집행하겠습니다."

정홍원 총리는 소액 결제에 대한 공인인증제 폐지 검토와 편의점 본사의 횡포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 직권조사 등 민생 대책도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 국회 대정부질문…여야 경제민주화 ‘온도차’
    • 입력 2013-06-12 21:19:45
    • 수정2013-06-12 22:07:13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 있은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선 여야가 경제민주화를 놓고 공방을 벌였습니다.

원전 비리 사태에 대한 질타도 이어졌습니다.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야는 경제민주화에 대해 뚜렷한 온도차를 보였습니다.

새누리당 의원들은 경제 민주화보다 경기 활성화에 더 무게를 실었습니다.

<녹취> 김용태(새누리당 의원) : "경제민주화, 협동조합이 우리 경제의 활로가 될지에 대해 강한 의문이 있습니다."

<녹취> 이진복(새누리당 의원) : "갑과 을을 갈라서 한쪽을 옥죄는 편향적인 측면이 강합니다."

반면 민주당은 '을' 지키기에 총력을 쏟아야 한다고 압박했습니다.

<녹취> 김춘진(민주당 의원) : "박근혜 정부는 재벌의 엄살에 맞장구 치면서 경제민주화에 역행하고 있습니다."

<녹취> 이종걸(민주당 의원) : "재벌 대기업 위주의 승자독식에서 상생 협력 경제로 가야하는 것이 분명합니다."

현오석 경제부총리는 경제민주화 관련법안에 대해 정부의 입장을 내부적으로 정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원전 비리에 대한 질타에는 여야가 따로 없었고, 정홍원 국무총리는 엄벌 방침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정홍원(국무총리) : "누적돼온 적폐가 일소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고, 그 결과를 국민들께 소상히 밝혀 투명하게 집행하겠습니다."

정홍원 총리는 소액 결제에 대한 공인인증제 폐지 검토와 편의점 본사의 횡포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 직권조사 등 민생 대책도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