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베 총리 자문역, 주초 방중…‘센카쿠 특사’ 역할 주목
입력 2013.06.21 (06:16) 수정 2013.06.21 (17:09) 국제
아베 신조 총리의 외교 자문역인 야치 쇼타로 내각관방 참여가 지난 17일부터 이틀간 비공개리에 중국을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야치 참여가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중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현지 외교 소식통은 야치 참여가 다이빙궈 전 국무위원을 만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야치 참여는 다이 전 국무위원과 센카쿠 열도 문제, 중일 정상회담 등 고위급 외교관계의 복원 방안 등에 대해 협의한 것으로 관측됩니다.
  • 아베 총리 자문역, 주초 방중…‘센카쿠 특사’ 역할 주목
    • 입력 2013-06-21 06:16:04
    • 수정2013-06-21 17:09:39
    국제
아베 신조 총리의 외교 자문역인 야치 쇼타로 내각관방 참여가 지난 17일부터 이틀간 비공개리에 중국을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야치 참여가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중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현지 외교 소식통은 야치 참여가 다이빙궈 전 국무위원을 만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야치 참여는 다이 전 국무위원과 센카쿠 열도 문제, 중일 정상회담 등 고위급 외교관계의 복원 방안 등에 대해 협의한 것으로 관측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