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항공사 카운터 안 거치고 간편히 출국한다
입력 2013.06.21 (07:23) 수정 2013.06.21 (15:46) 연합뉴스
앞으로 인터넷 체크인 승객은 부칠 짐이 없으면 항공사 카운터를 들르지 않고도 여권과 전자티켓(e-ticket)만 들고 출국할 수 있게 된다.

2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항공안전 및 보안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이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를 통과했다.

현재 인터넷에서 좌석 선택까지 끝내고 전자티켓을 출력한 승객은 공항 내 항공사 카운터에서 전자티켓 진위를 확인하고 탑승권을 재발급 받은 다음 보안요원의 확인을 거쳐 출국장으로 들어간다.

하지만, 새 제도가 시행되면 승객은 카운터에 갈 필요 없이 출국장 입구에서 여권과 전자티켓을 보안요원에게 제시하면 된다.

이는 항공안전 및 보안에 관한 법률 개정안에 위·변조 탑승권 소지자의 보호구역 출입을 차단할 목적으로 항공사가 승객의 이름과 국적, 여권번호 등 정보를 공항 운영자(공항공사)에 제공하게 하는 조항이 새로 들어갔기 때문이다.

개정안은 공항 운영자가 승객이 제시하는 여권 정보와 항공사가 제공한 승객 정보가 일치하는지를 확인해 탑승권 위·변조자의 보호구역 진입을 차단하도록 규정했다.

국토부는 새 제도 덕분에 항공보안이 강화되고 승객이 출국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단축돼 편의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항공사 카운터 안 거치고 간편히 출국한다
    • 입력 2013-06-21 07:23:00
    • 수정2013-06-21 15:46:55
    연합뉴스
앞으로 인터넷 체크인 승객은 부칠 짐이 없으면 항공사 카운터를 들르지 않고도 여권과 전자티켓(e-ticket)만 들고 출국할 수 있게 된다.

2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항공안전 및 보안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이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를 통과했다.

현재 인터넷에서 좌석 선택까지 끝내고 전자티켓을 출력한 승객은 공항 내 항공사 카운터에서 전자티켓 진위를 확인하고 탑승권을 재발급 받은 다음 보안요원의 확인을 거쳐 출국장으로 들어간다.

하지만, 새 제도가 시행되면 승객은 카운터에 갈 필요 없이 출국장 입구에서 여권과 전자티켓을 보안요원에게 제시하면 된다.

이는 항공안전 및 보안에 관한 법률 개정안에 위·변조 탑승권 소지자의 보호구역 출입을 차단할 목적으로 항공사가 승객의 이름과 국적, 여권번호 등 정보를 공항 운영자(공항공사)에 제공하게 하는 조항이 새로 들어갔기 때문이다.

개정안은 공항 운영자가 승객이 제시하는 여권 정보와 항공사가 제공한 승객 정보가 일치하는지를 확인해 탑승권 위·변조자의 보호구역 진입을 차단하도록 규정했다.

국토부는 새 제도 덕분에 항공보안이 강화되고 승객이 출국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단축돼 편의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