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연금 ‘대출’ 1년간 총 1만2천580명 이용
입력 2013.06.21 (07:25) 연합뉴스
전월세 자금·의료비 용도…총 494억원 대출

국민연금 대출 프로그램을 통해 1만2천500명이 넘는 연금 수급자들이 긴급자금을 빌려 전월세 자금과 의료비 용도로 쓴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공단이 2012년 5월부터 시작한 '국민연금 실버론'을 통해 올해 4월말까지 1년간 총 1만2천580명이 494억원을 빌렸다.

실버론은 국민연금 기금을 활용해 금융 사각지대에 놓인 60세 이상 연금 수급자에게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1인당 최대 500만원까지 저리(연이율 3%)로 빌려주는 서민금융사업이다.

공단이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를 지향하는 정부정책을 지원하고자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벌이는 복지서비스의 하나다.

공단이 지금까지 빌려준 대부금은 전월세 자금에 346억원(70%), 의료비에 140억원(28.3%)이 쓰였다. 이밖에 재해복구비와 장례 보조비 등으로 사용됐다.

실버론은 이용자의 이자 부담을 대폭 낮춘데다 극히 일부를 빼고는 3일 안에 긴급자금을 빌려주기 때문에 햇살론(연이율 9~12%)이나 바꿔드림론(연이율 8~12%) 등 다른 서민금융상품에 견줘 인기가 좋다.

실제로 공단이 올해 2월 대부자 500명을 대상으로 전화설문 조사를 해보니, 이용자 10명 중 9명이 실버론에 만족하는 등 만족도가 높았다. '낮은 이자'와 '빠른 대출'이 주효한 셈.

이 덕분에 상환율은 무려 99.7%에 달한다. 연체율은 다른 서민금융제도의 연체율(햇살론 9.6%, 바꿔드림론 8.5%)과 비교해 아주 낮은 수준이다.

공단은 앞으로 2014년까지 900억원 규모에서 실버론을 운영할 계획이다.
  • 국민연금 ‘대출’ 1년간 총 1만2천580명 이용
    • 입력 2013-06-21 07:25:01
    연합뉴스
전월세 자금·의료비 용도…총 494억원 대출

국민연금 대출 프로그램을 통해 1만2천500명이 넘는 연금 수급자들이 긴급자금을 빌려 전월세 자금과 의료비 용도로 쓴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공단이 2012년 5월부터 시작한 '국민연금 실버론'을 통해 올해 4월말까지 1년간 총 1만2천580명이 494억원을 빌렸다.

실버론은 국민연금 기금을 활용해 금융 사각지대에 놓인 60세 이상 연금 수급자에게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1인당 최대 500만원까지 저리(연이율 3%)로 빌려주는 서민금융사업이다.

공단이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를 지향하는 정부정책을 지원하고자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벌이는 복지서비스의 하나다.

공단이 지금까지 빌려준 대부금은 전월세 자금에 346억원(70%), 의료비에 140억원(28.3%)이 쓰였다. 이밖에 재해복구비와 장례 보조비 등으로 사용됐다.

실버론은 이용자의 이자 부담을 대폭 낮춘데다 극히 일부를 빼고는 3일 안에 긴급자금을 빌려주기 때문에 햇살론(연이율 9~12%)이나 바꿔드림론(연이율 8~12%) 등 다른 서민금융상품에 견줘 인기가 좋다.

실제로 공단이 올해 2월 대부자 500명을 대상으로 전화설문 조사를 해보니, 이용자 10명 중 9명이 실버론에 만족하는 등 만족도가 높았다. '낮은 이자'와 '빠른 대출'이 주효한 셈.

이 덕분에 상환율은 무려 99.7%에 달한다. 연체율은 다른 서민금융제도의 연체율(햇살론 9.6%, 바꿔드림론 8.5%)과 비교해 아주 낮은 수준이다.

공단은 앞으로 2014년까지 900억원 규모에서 실버론을 운영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