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연금 ‘대출’ 1년간 12,580명 이용
입력 2013.06.21 (09:07) 수정 2013.06.21 (16:10) 사회
최근 1년 동안 국민연금 대출 프로그램을 통해 연금 수급자 만 2천여 명이 긴급자금을 빌려 전월세 자금과 의료비 용도로 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연금공단은 지난해 5월부터 시작한 '실버론'을 통해 올해 4월 말까지 1년간 만2천580명이 494억 원을 빌렸다고 밝혔습니다.

실버론은 국민연금 기금을 활용해 60세 이상 연금 수급자에게 1인당 최대 500만 원까지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연이율 3%로 빌려주는 서민금융사업입니다.

공단이 지금까지 빌려준 대부금은 전월세 자금에 346억 원, 의료비에 140억 원 등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재해복구비와 장례 보조비 등도 포함됐습니다.

공단은 내년까지 900억 원 규모로 실버론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 국민연금 ‘대출’ 1년간 12,580명 이용
    • 입력 2013-06-21 09:07:13
    • 수정2013-06-21 16:10:36
    사회
최근 1년 동안 국민연금 대출 프로그램을 통해 연금 수급자 만 2천여 명이 긴급자금을 빌려 전월세 자금과 의료비 용도로 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연금공단은 지난해 5월부터 시작한 '실버론'을 통해 올해 4월 말까지 1년간 만2천580명이 494억 원을 빌렸다고 밝혔습니다.

실버론은 국민연금 기금을 활용해 60세 이상 연금 수급자에게 1인당 최대 500만 원까지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연이율 3%로 빌려주는 서민금융사업입니다.

공단이 지금까지 빌려준 대부금은 전월세 자금에 346억 원, 의료비에 140억 원 등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재해복구비와 장례 보조비 등도 포함됐습니다.

공단은 내년까지 900억 원 규모로 실버론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