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 최강희 감독 언제부터 복귀 시킬까
입력 2013.06.21 (09:45) 수정 2013.06.21 (09:47) 연합뉴스
최강희 감독은 프로축구 전북 현대 벤치에 언제쯤 다시 앉게 될까.

2011년 12월 국가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최강희 감독은 당시 취임 기자회견에서 "월드컵 최종예선까지만 대표팀을 맡을 것"이라고 선언하며 이후로는 원소속팀인 전북으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국을 8회 연속 월드컵 본선으로 이끈 최 감독은 임무를 완수한 뒤 이제 전북 복귀를 앞두고 있다.

전북의 다음 경기는 26일 수원 삼성과의 원정 경기로 이때부터 최 감독이 전북 벤치를 지키게 될 수도 있다.

전북은 최 감독이 대표팀으로 자리를 옮긴 뒤 지난 시즌에는 이흥실 코치를 감독대행에 선임했고 올해는 피지컬 코치인 브라질 출신 파비오를 감독대행으로 기용해 시즌을 운영했다.

1년 반이나 감독대행 체제로 팀을 끌어온 만큼 전북으로서는 최 감독이 일찍 복귀해 팀을 정상 궤도로 올려주기를 바란다.

전북은 이번 시즌 K리그 클래식에서 6승3무4패, 승점 21점으로 1위 포항 스틸러스(승점 29)에 승점 8점 차로 뒤진 5위에 자리했다.

형편없는 순위는 아니지만 최 감독이 팀을 이끌던 2009년과 2011년 우승까지 차지했던 때를 떠올리면 최 감독의 공백이 느껴질 법하다.

하지만 26일 경기에 최 감독이 벤치에 앉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대한축구협회가 최 감독의 대표팀 사령탑 사임 의사를 받아들였지만 이달 말까지가 계약기간이기 때문에 계약 기간에 소속팀 경기를 지휘할 수 있는지를 따져봐야 한다.

최 감독도 20일 K리그 30주년 기념행사에 나와 최대한 빨리 전북으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밝히면서도 "이달 말까지 대표팀과 계약이 돼 있다"고 설명했다.

또 대표팀을 월드컵 본선에 올리느라 힘들었던 최 감독이 짧게나마 재충전의 시간을 가지려면 26일 수원과의 경기에는 이전처럼 파비오 감독대행이 팀을 지휘할 수도 있다.

그럴 경우 30일 경남FC와의 홈 경기나 아니면 달을 넘겨 7월3일 성남 일화와의 홈 경기부터 지휘봉을 잡을 가능성이 크다.

전북 관계자는 "곧 최 감독과 구단이 만나 복귀 시점을 조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전북, 최강희 감독 언제부터 복귀 시킬까
    • 입력 2013-06-21 09:45:35
    • 수정2013-06-21 09:47:07
    연합뉴스
최강희 감독은 프로축구 전북 현대 벤치에 언제쯤 다시 앉게 될까.

2011년 12월 국가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최강희 감독은 당시 취임 기자회견에서 "월드컵 최종예선까지만 대표팀을 맡을 것"이라고 선언하며 이후로는 원소속팀인 전북으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국을 8회 연속 월드컵 본선으로 이끈 최 감독은 임무를 완수한 뒤 이제 전북 복귀를 앞두고 있다.

전북의 다음 경기는 26일 수원 삼성과의 원정 경기로 이때부터 최 감독이 전북 벤치를 지키게 될 수도 있다.

전북은 최 감독이 대표팀으로 자리를 옮긴 뒤 지난 시즌에는 이흥실 코치를 감독대행에 선임했고 올해는 피지컬 코치인 브라질 출신 파비오를 감독대행으로 기용해 시즌을 운영했다.

1년 반이나 감독대행 체제로 팀을 끌어온 만큼 전북으로서는 최 감독이 일찍 복귀해 팀을 정상 궤도로 올려주기를 바란다.

전북은 이번 시즌 K리그 클래식에서 6승3무4패, 승점 21점으로 1위 포항 스틸러스(승점 29)에 승점 8점 차로 뒤진 5위에 자리했다.

형편없는 순위는 아니지만 최 감독이 팀을 이끌던 2009년과 2011년 우승까지 차지했던 때를 떠올리면 최 감독의 공백이 느껴질 법하다.

하지만 26일 경기에 최 감독이 벤치에 앉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대한축구협회가 최 감독의 대표팀 사령탑 사임 의사를 받아들였지만 이달 말까지가 계약기간이기 때문에 계약 기간에 소속팀 경기를 지휘할 수 있는지를 따져봐야 한다.

최 감독도 20일 K리그 30주년 기념행사에 나와 최대한 빨리 전북으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밝히면서도 "이달 말까지 대표팀과 계약이 돼 있다"고 설명했다.

또 대표팀을 월드컵 본선에 올리느라 힘들었던 최 감독이 짧게나마 재충전의 시간을 가지려면 26일 수원과의 경기에는 이전처럼 파비오 감독대행이 팀을 지휘할 수도 있다.

그럴 경우 30일 경남FC와의 홈 경기나 아니면 달을 넘겨 7월3일 성남 일화와의 홈 경기부터 지휘봉을 잡을 가능성이 크다.

전북 관계자는 "곧 최 감독과 구단이 만나 복귀 시점을 조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