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장판막질환 수술시 부작용 줄이는 치료법 개발”
입력 2013.06.21 (11:11) 연합뉴스
서울대병원 "3차원 링으로 '삼첨판막 역류증' 개선 효과"


좌측 심장판막에 이상이 생긴 환자를 수술할 때 우측 심장판막 중 하나인 삼첨판막도 함께 수술하면 수술 후 나타날 수 있는 '삼첨판막 역류증'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첨판막 역류증은 삼첨판막이 제대로 닫히지 않아 심장 수축 시 우심실에서 우심방으로 피가 대량 역류하는 질환이다. 보통 좌측 심장에 있는 대동맥판막이나 승모판막에 이상이 생겨 수술하면 수술한 판막은 건강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우측 심장에 있는 삼첨판막이 늘어나 삼첨판막 역류증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

이 질환은 치료시기를 놓치면 호흡 곤란, 심박출량 감소, 울혈성 심부전 등으로 사망할 수 있다.

서울대학교병원 흉부외과 김경환 교수는 2004~2012년 사이 좌측 심장판막에 이상이 있는 환자 174명을 대상으로 우측 심장의 삼첨판막을 함께 수술하는 '삼첨판막륜 성형술'을 적용해 최장 8년 이상 추적 관찰한 결과, 삼첨판막 역류증 발생률이 1.1%(2명)에 그쳤다고 21일 밝혔다.

의료진은 삼첨판막 고유의 해부학적 형태를 유지하면서 판막륜이 늘어나지 않도록 하는 기능의 인공소재 'MC3 삼차원 링'을 썼다. 삼첨판막 주위에 MC3 삼차원 링을 두르면 잘 늘어나는 판막 부위를 붙잡아 줌으로써 삼천판막 역류증을 예방한다는게 의료진의 설명이다.

실제로 이 링을 시술한 환자들은 역류증 발생이 1.1%로 줄어든 것은 물론 수술 후 혈압도 15mmHg 가량 떨어졌다. 기존 학계에 보고된 좌측 심장 판막 수술의 중증 삼첨판막 역류증 발생률은 14%였다.

김 교수는 이런 임상결과를 최근 미국 뉴욕에서 열린 세계 승모판막학회(Mitral Conclave 2013)에서 발표했다.

김 교수는 "링을 사용해 삼첨판막륜 성형을 추가로 하는데 15분 안팎의 시간이면 충분하다"면서 "심장판막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심장판막질환 수술시 부작용 줄이는 치료법 개발”
    • 입력 2013-06-21 11:11:19
    연합뉴스
서울대병원 "3차원 링으로 '삼첨판막 역류증' 개선 효과"


좌측 심장판막에 이상이 생긴 환자를 수술할 때 우측 심장판막 중 하나인 삼첨판막도 함께 수술하면 수술 후 나타날 수 있는 '삼첨판막 역류증'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첨판막 역류증은 삼첨판막이 제대로 닫히지 않아 심장 수축 시 우심실에서 우심방으로 피가 대량 역류하는 질환이다. 보통 좌측 심장에 있는 대동맥판막이나 승모판막에 이상이 생겨 수술하면 수술한 판막은 건강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우측 심장에 있는 삼첨판막이 늘어나 삼첨판막 역류증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

이 질환은 치료시기를 놓치면 호흡 곤란, 심박출량 감소, 울혈성 심부전 등으로 사망할 수 있다.

서울대학교병원 흉부외과 김경환 교수는 2004~2012년 사이 좌측 심장판막에 이상이 있는 환자 174명을 대상으로 우측 심장의 삼첨판막을 함께 수술하는 '삼첨판막륜 성형술'을 적용해 최장 8년 이상 추적 관찰한 결과, 삼첨판막 역류증 발생률이 1.1%(2명)에 그쳤다고 21일 밝혔다.

의료진은 삼첨판막 고유의 해부학적 형태를 유지하면서 판막륜이 늘어나지 않도록 하는 기능의 인공소재 'MC3 삼차원 링'을 썼다. 삼첨판막 주위에 MC3 삼차원 링을 두르면 잘 늘어나는 판막 부위를 붙잡아 줌으로써 삼천판막 역류증을 예방한다는게 의료진의 설명이다.

실제로 이 링을 시술한 환자들은 역류증 발생이 1.1%로 줄어든 것은 물론 수술 후 혈압도 15mmHg 가량 떨어졌다. 기존 학계에 보고된 좌측 심장 판막 수술의 중증 삼첨판막 역류증 발생률은 14%였다.

김 교수는 이런 임상결과를 최근 미국 뉴욕에서 열린 세계 승모판막학회(Mitral Conclave 2013)에서 발표했다.

김 교수는 "링을 사용해 삼첨판막륜 성형을 추가로 하는데 15분 안팎의 시간이면 충분하다"면서 "심장판막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