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유럽 증시 급락…원자재값도 충격
입력 2013.06.21 (12:02) 수정 2013.06.21 (13: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의 양적 완화 축소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지구촌 금융시장이 큰 충격에 휩싸였습니다.

어제 아시아 증시에 이어 간밤 유럽과 미국 증시가 도미노 급락 장세를 보였고, 원유와 금 값도 큰 폭 하락했습니다.

임장원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뉴욕 증시가 미 연준의 이른바 '출구 전략' 공포에서 벗어나질 못하며, 올해 들어 최악의 하루를 보냈습니다.

다우와 나스닥 등 3대 지수가 일제히 2% 넘게 급락했습니다.

다우지수는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으로 3백 포인트 넘게 떨어지며 만5천 선이 다시 무너졌습니다.

독일 증시가 3.3%, 프랑스 증시가 3.7% 폭락하는 등 유럽 증시는 1년7개월 새 최대 낙폭을 기록했습니다.

어제 중국의 제조업 지표 부진에 이어 미국에서도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예상 외로 증가하며, 투자 심리를 더 위축시켰습니다.

미국의 10년물 국채 금리는 22개월 새 최고치로 뛰었고,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며 인도와 터키 등 일부 신흥국의 화폐 가치는 사상 최저로 떨어졌습니다.

원자재 시장에서도 자금 유출이 확산되며 국제 원유값이 3% 안팎 떨어졌고, 금값은 6% 폭락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의 설문 조사 결과, 월가 분석가 상당수는 양적 완화 축소가 오는 9월쯤 시작되고, 월 8백50억 달러의 채권 매입 규모를 일단 2백억 달러 정도 줄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월가 일각에서는 미 연준이 어제 밝힌 경기 회복 전망이 지나치게 낙관적인 만큼, 출구 전략 시나리오가 다소 늦춰질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임장원입니다.
  • 미국·유럽 증시 급락…원자재값도 충격
    • 입력 2013-06-21 12:03:57
    • 수정2013-06-21 13:00:22
    뉴스 12
<앵커 멘트>

미국의 양적 완화 축소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지구촌 금융시장이 큰 충격에 휩싸였습니다.

어제 아시아 증시에 이어 간밤 유럽과 미국 증시가 도미노 급락 장세를 보였고, 원유와 금 값도 큰 폭 하락했습니다.

임장원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뉴욕 증시가 미 연준의 이른바 '출구 전략' 공포에서 벗어나질 못하며, 올해 들어 최악의 하루를 보냈습니다.

다우와 나스닥 등 3대 지수가 일제히 2% 넘게 급락했습니다.

다우지수는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으로 3백 포인트 넘게 떨어지며 만5천 선이 다시 무너졌습니다.

독일 증시가 3.3%, 프랑스 증시가 3.7% 폭락하는 등 유럽 증시는 1년7개월 새 최대 낙폭을 기록했습니다.

어제 중국의 제조업 지표 부진에 이어 미국에서도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예상 외로 증가하며, 투자 심리를 더 위축시켰습니다.

미국의 10년물 국채 금리는 22개월 새 최고치로 뛰었고,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며 인도와 터키 등 일부 신흥국의 화폐 가치는 사상 최저로 떨어졌습니다.

원자재 시장에서도 자금 유출이 확산되며 국제 원유값이 3% 안팎 떨어졌고, 금값은 6% 폭락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의 설문 조사 결과, 월가 분석가 상당수는 양적 완화 축소가 오는 9월쯤 시작되고, 월 8백50억 달러의 채권 매입 규모를 일단 2백억 달러 정도 줄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월가 일각에서는 미 연준이 어제 밝힌 경기 회복 전망이 지나치게 낙관적인 만큼, 출구 전략 시나리오가 다소 늦춰질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임장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