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비서관 평균 재산 11억 7천만 원…30억 대 2명
입력 2013.06.21 (13:44) 수정 2013.06.21 (15:50) 연합뉴스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비서관의 1인당 평균재산이 11억7천204만원으로 집계됐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1일 청와대 비서관 13명을 포함한 공직자 82명의 재산등록·변동사항을 관보를 통해 공개했다.

청와대 비서관 38명 가운데 지난 5월 이후 재산을 공개한 23명의 1인당 평균재산은 11억7천204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청와대 차관급 이상 11명의 재산평균액 18억9천237만원에 비해 7억원 가량 적다.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은 7억6천448만원, 남재준 국가정보원장은 10억7천899만원의 재산을 각각 신고했다.

남 원장은 송파구 장지동 위례택지개발지구에 아파트 분양권과 경기도 용인에 아파트 1채, 강원도 홍천에 배우자 명의의 단독주택 1채를 보유했다. 모친의 재산은 고지를 거부했다.

조응천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실 공직기강비서관은 본인과 배우자, 장·차남의 재산이 30억3천56만원에 달했다. 부모는 독립생계유지를 이유로 고지거부를 했다. 조 비서관은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1채와 서초동 서초래미안 아파트 1채 등 강남에
아파트 2채를 보유했다.

조 비서관은 본인 이름으로 강촌컨트리클럽 골프 회원권, 본인과 배우자 모두 호텔헬스장 회원권도 갖고 있다.

조 비서관은 사법고시 28회로 수원지검 공안부장, 법무부 장관정책보좌관, 국정원장 특보를 거쳐 2009년부터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로 지내다 청와대에 입성했다.

장옥주 보건복지비서관은 배우자, 장남, 장녀와 함께 31억9천543만원의 재산을 보유했다. 배우자의 부동산 자산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혜진 법무비서관은 29억4천699만원, 김행 대변인은 24억4천255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자산가축에 속했다.

박동훈 행정자치비서관은 1억5천4만원, 서미경 문화체육비서관은 1억2천261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 밖에 미래창조과학부 윤종록 제2차관은 32억9천6만원, 국무조정실 고영선 국무2차장은 22억5천297만원, 한정화 중소기업청장은 6억8천451만원의 재산을 각각 신고했다.
  • 靑 비서관 평균 재산 11억 7천만 원…30억 대 2명
    • 입력 2013-06-21 13:44:00
    • 수정2013-06-21 15:50:39
    연합뉴스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비서관의 1인당 평균재산이 11억7천204만원으로 집계됐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1일 청와대 비서관 13명을 포함한 공직자 82명의 재산등록·변동사항을 관보를 통해 공개했다.

청와대 비서관 38명 가운데 지난 5월 이후 재산을 공개한 23명의 1인당 평균재산은 11억7천204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청와대 차관급 이상 11명의 재산평균액 18억9천237만원에 비해 7억원 가량 적다.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은 7억6천448만원, 남재준 국가정보원장은 10억7천899만원의 재산을 각각 신고했다.

남 원장은 송파구 장지동 위례택지개발지구에 아파트 분양권과 경기도 용인에 아파트 1채, 강원도 홍천에 배우자 명의의 단독주택 1채를 보유했다. 모친의 재산은 고지를 거부했다.

조응천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실 공직기강비서관은 본인과 배우자, 장·차남의 재산이 30억3천56만원에 달했다. 부모는 독립생계유지를 이유로 고지거부를 했다. 조 비서관은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1채와 서초동 서초래미안 아파트 1채 등 강남에
아파트 2채를 보유했다.

조 비서관은 본인 이름으로 강촌컨트리클럽 골프 회원권, 본인과 배우자 모두 호텔헬스장 회원권도 갖고 있다.

조 비서관은 사법고시 28회로 수원지검 공안부장, 법무부 장관정책보좌관, 국정원장 특보를 거쳐 2009년부터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로 지내다 청와대에 입성했다.

장옥주 보건복지비서관은 배우자, 장남, 장녀와 함께 31억9천543만원의 재산을 보유했다. 배우자의 부동산 자산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혜진 법무비서관은 29억4천699만원, 김행 대변인은 24억4천255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자산가축에 속했다.

박동훈 행정자치비서관은 1억5천4만원, 서미경 문화체육비서관은 1억2천261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 밖에 미래창조과학부 윤종록 제2차관은 32억9천6만원, 국무조정실 고영선 국무2차장은 22억5천297만원, 한정화 중소기업청장은 6억8천451만원의 재산을 각각 신고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