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NLL 대화록 공개’ 기싸움…정국 급랭
입력 2013.06.21 (17:00) 수정 2013.06.21 (17:2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가정보원 정치 개입 의혹 사건에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발언 공개를 놓고 여야의 기싸움이 다시 시작되면서 정국이 급랭하고 있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국가정보원의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발췌본을 단독으로 열람한 새누리당은 전문 공개를 촉구하며 야당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NLL 포기 발언을 했느니 안 했느니 논쟁하기보다, 원본 전문을 공개해 국민에게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민주당은 발췌본이 조작됐다고 주장하지만 조작된 게 아니라는 것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원본을 공개해야 한다고 민주당을 압박했습니다.

민주당은 여야가 합의했던대로 국정원 정치 개입 의혹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를 먼저 실시한다면,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 원문과 새누리당이 본 정체불명의 발췌본을 공개할 수 있다고 맞섰습니다.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해묵은 NLL 관련 발언을 재점화하는 것은 국정원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를 피하기 위한 무책임한 시도라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국정원과 새누리당에 대한 분노가 대학가와 시민단체, 지식인들의 시국선언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국회가 국정조사를 통해 국민적 요구에 응답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여야, ‘NLL 대화록 공개’ 기싸움…정국 급랭
    • 입력 2013-06-21 17:01:31
    • 수정2013-06-21 17:20:13
    뉴스 5
<앵커 멘트>

국가정보원 정치 개입 의혹 사건에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발언 공개를 놓고 여야의 기싸움이 다시 시작되면서 정국이 급랭하고 있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국가정보원의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발췌본을 단독으로 열람한 새누리당은 전문 공개를 촉구하며 야당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NLL 포기 발언을 했느니 안 했느니 논쟁하기보다, 원본 전문을 공개해 국민에게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새누리당은 민주당은 발췌본이 조작됐다고 주장하지만 조작된 게 아니라는 것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원본을 공개해야 한다고 민주당을 압박했습니다.

민주당은 여야가 합의했던대로 국정원 정치 개입 의혹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를 먼저 실시한다면,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 원문과 새누리당이 본 정체불명의 발췌본을 공개할 수 있다고 맞섰습니다.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해묵은 NLL 관련 발언을 재점화하는 것은 국정원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를 피하기 위한 무책임한 시도라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국정원과 새누리당에 대한 분노가 대학가와 시민단체, 지식인들의 시국선언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국회가 국정조사를 통해 국민적 요구에 응답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