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부터 사상 첫 ‘국정원 국조’ 45일간 실시
입력 2013.07.02 (08:05) 수정 2013.07.02 (08:5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사상 처음으로 국정원을 대상으로 하는 국정조사가 오늘부터 45일간 실시됩니다.

하지만 증인채택 등 세부 사항을 둘러싸고 여전히 여야 간에 이견이 뚜렷해 진통이 예상됩니다.

보도에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 특위가 오늘부터 가동됩니다.

다음달 15일까지 45일간 계속되며 여야가 합의하면 기간을 연장할 수 있습니다.

국정원의 선거개입 의혹과 경찰의 축소 수사 의혹, 국정원 여직원 인권침해 의혹 등이 조사대상입니다.

여야는 오늘 국정조사 특위 첫 전체회의와 본회의를 잇따라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국정조사 계획서를 채택할 예정입니다.

<녹취>정청래(국조특위 민주당 간사): "재발을 방지하고 국정원의 정치적 중립을 확보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을 하고자 함입니다."

하지만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사전 유출 의혹도 조사할지 여부를 놓고서는 여전히 공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증인 채택을 둘러싼 신경전도 날카롭습니다. 새누리당은 정상회담 실무를 준비한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과 문재인 의원을 출석시켜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민주당은 대화록 사전 유출 의혹과 관련해 권영세 주중 대사와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을 증인으로 채택하자고 맞서고 있습니다.

<녹취>권성동(국조특위 새누리당 간사): "누구를 증인으로, 참고인으로 채택하는 것이 진상조사를 위해 효율적인 것인가를 서로 생각하고..."

여야는 오는 10일까지 세부 사안을 절충할 예정이지만 합의하기까지는 난항이 예상됩니다.

국정원을 대상으로 국정조사가 실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 오늘부터 사상 첫 ‘국정원 국조’ 45일간 실시
    • 입력 2013-07-02 08:10:29
    • 수정2013-07-02 08:59:16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사상 처음으로 국정원을 대상으로 하는 국정조사가 오늘부터 45일간 실시됩니다.

하지만 증인채택 등 세부 사항을 둘러싸고 여전히 여야 간에 이견이 뚜렷해 진통이 예상됩니다.

보도에 김주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 특위가 오늘부터 가동됩니다.

다음달 15일까지 45일간 계속되며 여야가 합의하면 기간을 연장할 수 있습니다.

국정원의 선거개입 의혹과 경찰의 축소 수사 의혹, 국정원 여직원 인권침해 의혹 등이 조사대상입니다.

여야는 오늘 국정조사 특위 첫 전체회의와 본회의를 잇따라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국정조사 계획서를 채택할 예정입니다.

<녹취>정청래(국조특위 민주당 간사): "재발을 방지하고 국정원의 정치적 중립을 확보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을 하고자 함입니다."

하지만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사전 유출 의혹도 조사할지 여부를 놓고서는 여전히 공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증인 채택을 둘러싼 신경전도 날카롭습니다. 새누리당은 정상회담 실무를 준비한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과 문재인 의원을 출석시켜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민주당은 대화록 사전 유출 의혹과 관련해 권영세 주중 대사와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을 증인으로 채택하자고 맞서고 있습니다.

<녹취>권성동(국조특위 새누리당 간사): "누구를 증인으로, 참고인으로 채택하는 것이 진상조사를 위해 효율적인 것인가를 서로 생각하고..."

여야는 오는 10일까지 세부 사안을 절충할 예정이지만 합의하기까지는 난항이 예상됩니다.

국정원을 대상으로 국정조사가 실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KBS 뉴스 김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